Los Angeles

77.0°

2020.02.27(Thu)

[보험 상식] 은퇴 준비

알렉스 한 / 재정보험 전문가
알렉스 한 / 재정보험 전문가 

[LA중앙일보] 발행 2019/09/12 경제 10면 기사입력 2019/09/11 17:54

"은퇴한 후에 무슨 돈으로 살아가나?"
미리 고민하고 고정 수입 준비를

길가는 사람을 아무나 붙잡고 물어보자.

"몇 살 때까지 일할 생각입니까?"

대답은 제각각 일 것이다. 누구는 65세, 혹은 누구는 70세라고 대답할 것이고 어떤 이는 '건강이 허락할 때까지'라고 대답할 것이다. 그럼 또 다른 질문을 던진다. "은퇴한 후에는 무슨 돈으로 살아갈 생각인가요?"

역시 다양한 대답이 쏟아지겠지만 거의 두 가지로 나뉜다.

하나는 젊었을 때 일해서 모아둔 재산일 것이고 또 하나는 정부의 연금혜택이다. 이 두 가지 모두 애매모호하다.

은퇴하는 시기는 거의 65세에서 75세 정도가 분명한 데 확실한 은퇴자금은 거의 대부분이 갖고 있지 않다.

은퇴해서 살아갈 시간을 최소한 20년으로 잡으면 허리띠를 졸라매 1년에 4만 달러만 지출한다 해도 총 80만 달러가 필요하다. 이 정도면 평범한 서민은 대책이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혹 지금 그만한 재산이 있어도 은퇴할 때까지 지켜지리라는 보장도 없다.

정부의 소셜 시큐리티 정책도 안개 덮인 수렁과 같은 모습이다. 원래 소셜 시큐리티란 젊었을 때 세금처럼 따로 납부해서 모아놓은 돈을 은퇴 후에 받아서 쓴다는 것인 데 노인인구가 많아지고 정부의 방만한 펀드 운용으로 인해 10~20년 후에는 완전히 바닥을 드러낼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또 한가지 심각한 문제가 있다. 인간의 수명이 길어지고 있어 은퇴 후 살아가야 할 시간이 예전보다 훨씬 오랜 기간이 될 것이라는 점이다.

사람의 일생을 경제활동의 측면에서 크게 3부분으로 나눠보면 태어나서 학교에 다니고 취업을 준비하는 시기와 본격적으로 경제활동을 하며 부를 축적하는 시기, 그리고 모아놓은 돈으로 은퇴생활을 보내는 시기로 구분된다.

이를 기준으로 보면 스스로 돈을 벌기 전까지 20~25년 정도, 그리고 경제활동을 하는 시기가 40~45년 정도이고 나머지가 은퇴생활을 하는 시기로 볼 수 있다. 그런데 인간수명이 길어지면서 미국인의 평균 은퇴연령을 65세로 잡아도 은퇴기간이 30~40년에 달할 전망이다.

젊어서 고생이야 사서도 한다지만 어디 가서 돈도 벌 수 없는 노인 시기에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다면 이보다 비참한 일이 없을 것이다.

일부 학자는 20년 이후의 미국사회에서는 노인들의 사회활동이나 생활수준이 지금과 많이 다를 것으로 보고 있다.

미국 경제에 막대한 영향력을 행사해온 베이비 부머 세대들이 속속 은퇴하면서 노인들이 '적극적이고 활발한 소비주체'로 부각될 것이란 전망이다.

다시 말해 노인을 위한 각종 사회시스템이 정비되면서 풍요롭고 재미있는 노인들만의 생활패턴이 형성될 것이란 얘기다. 돈만 있으면 재미가 가득한 노년을 보낼 수 있다는 것이다.

한인들 가운데는 노후 은퇴준비에 대해 무관심한 이들이 많다.'어떻게 되겠지'라는 막연한 생각을 가진 경우가 대부분이다.

수십 년 전의 한국처럼 자식들이 부모를 모시는 나라에 사는 것도 아닌데 너무 태평한 모습들이다. '당장 먹고 살기 바쁜데 20~30년 후를 어떻게 생각하는가'라는 대답은 스스로에게 너무 무책임할 뿐이다.

은퇴플랜의 궁극적인 목표는 노후에 꾸준히 받는 고정적인 인컴을 만들어내는 것이다. 80대나 90대의 나이에 고갈되거나 갑작스레 끊기는 수입이 아니라 세상을 떠날 때까지 고정적으로 받는 개런티 인컴이 중요하다.

▶문의: (213) 503-6565

관련기사 알렉스 한의 재정계획_6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