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19.10.23(Wed)

백악관 고문 '한반도 비핵화 시도 안할거면 왜 美대통령 됐겠나'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9/09/15 14:37

트럼프식 외교협상술 언급 "정상들과 기꺼이 만나지만 참을성있게 합의 기다려"
"다른 대통령이었으면 중국과 그저 그렇고 섣부른 합의 했을 것"

트럼프식 외교협상술 언급 "정상들과 기꺼이 만나지만 참을성있게 합의 기다려"

"다른 대통령이었으면 중국과 그저 그렇고 섣부른 합의 했을 것"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켈리앤 콘웨이 미국 백악관 선임고문이 15일(현지시간) 사업가 출신으로서 기존 전통적인 워싱턴 문법과는 완전히 다른 트럼프식 '외교 협상' 스타일을 재차 언급했다.

평화와 번영을 위해서라면 세계 정상들과 얼마든지 협상 테이블에 앉을 수 있지만, 선거를 의식하는 기성 정치인들과 달리 '제대로 된 합의'를 추구한다는 것이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전 세계 권위주의 지도자들과 너무 쉽사리 정상회담을 갖는 게 아니냐는 비판 여론도 의식한 차원으로 보인다.

그는 이 과정에서 한반도 비핵화 문제 해결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의지도 언급했다. 9월내 북미간 실무협상 재개가 가시권 내로 들어오고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연내 3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시사한 가운데서다.

콘웨이 선임고문은 이날 폭스뉴스 방송 인터뷰에서 이달 하순 유엔총회 때 트럼프 대통령이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과 만날 것이냐는 질문을 받고 "대통령이 협상을 타결하거나 회담을 하기 위해서는 여건이 항상 올바르게 조성돼야 할 것"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편의주의적 대통령이었다면 중국과 이미 그저 그렇고 섣부른 합의를 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대통령이었다면 대선 국면을 염두에 둔 정치적 셈법에 따라 내용이 불완전하더라도 협상 타결 자체에 열을 올렸을 것이라는 주장이다.

콘웨이 선임고문은 그러면서 "그것은 트럼프 대통령이 생각하는 방식이 아니다. 그는 참을성이 있다. 그는 합의를 기다린다"며 "이것이 백악관에 사업가가 있는 데 따른 이점"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와 함께 트럼프 대통령은 최대 압박 전략, 이란 핵 합의 폐기, 추가 제재 발표 등과 같은 것들이 갖춰져 있지 않으면 협상 테이블에 앉아서 사람들을 만나지 않을 것이라며 대화를 하더라도 압박을 병행한다는 기조를 재확인했다.

이와 관련, "이란의 핵 및 탄도 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한 트럼프 행정부의 제재와 최대 압박 작전은 두 정상의 만남 여부와 관계없이 계속될 것"이라고도 했다.

콘웨이 선임고문은 트럼프 대통령이 로하니 대통령을 만날 경우 회담에서 어떤 결과를 기대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가설에 응하지 않겠다면서도 "그러나 여러분은 대통령이 많은 세계 정상들과 기꺼이 회담을 갖는 것을 봐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는 그(트럼프 대통령)가 세계의 분쟁지대 등에 평화와 번영을 가져오고 우리나라의 평화와 번영을 보호할 수 있다면, 계속해서 그것(정상들을 만나는 것)을 할 것이라는 믿음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콘웨이 선임고문은 "당신이 도널드 트럼프라면, (외교정책에서) '관여'를 하지 않을 것이라면, 일을 (전임자들과) 다르게 처리하지 않을 것이라면, 한반도를 비핵화하려는 시도를 하지 않을 것이라면, 보다 나은 합의를 위해 다른 사람들과 만나지 않을 것이라면, 왜 구태여 행정부 밖에서 보낸 70년간의 매우 멋지고 성공적인 삶을 포기하고 미국의 대통령이 됐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전임자들과 같은 방식으로 국정을 운영할 것이라면 '성공한 사업가'로서의 안락한 삶을 포기하고 대통령직에 뛰어들지 않았을 것이라는 주장인 셈이다.

콘웨이 선임고문은 "그(트럼프 대통령)는 비슷한 이유로 전 세계에 걸친 나쁜 무역 합의들도 재협상하고 있다"며 "그는 다음 선거만 걱정하고 여러분의 월급봉투는 걱정하지 않는 전형적인 여야 정치인들로 인해 미국민과 미국의 이익이 너무 오랫동안 엉망이 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hanksong@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송수경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