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9.0°

2019.10.14(Mon)

'꽃파당' 고수→이수지까지, 첫방 수놓은 특별출연들 [핫TV]

[OSEN] 기사입력 2019/09/16 15:47

[사진=JTBC 방송화면]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1회에 특별출연한 배우 고수, 조성하, 장수원, 박수아, 안세하 그리고 코미디언 이수지 등.

[OSEN=연휘선 기자] "형이 거기서 왜 나와?". 배우 고수부터 코미디언 이수지까지,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이 의외의 특별출연으로 첫 방송을 수놓았다.

16일 첫 방송된 JTBC 새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이하 꽃파당)' 1회에서는 매파당 꽃파당을 배경으로 마훈(김민재 분), 개똥(공승연 분), 이수(서지훈 분), 고영수(박지훈 분), 도준(변우석 분) 등의 첫 만남이 유쾌하게 그려졌다. 

이 가운데 '꽃파당' 첫 방송에서는 사건을 촘촘하게 만든 화려한 특별출연 라인업이 시선을 끌었다. 우선 드라마는 시작부터 유쾌한 꽃파당의 이야기 대신 음모가 예상되는 왕과 세자의 죽음으로 포문을 열었다. 특히 세자로 배우 고수, 왕으로 배우 조성하가 등장해 보는 이들의 놀라움을 자아냈다. 더욱이 두 배우 모두 등장과 동시에 비극적인 죽음을 맞아 충격을 더했다. 

뒤이어 장수원과 박수아도 있었다. 각각 꽃파당에 중매를 의뢰한 도령 장인성과 운명적 사랑을 원했던 아씨 이은영 역으로 등장한 것. 전혀 접점이 없던 두 사람이 운명적인 사건을 통해 연인으로 맺어지며 꽃파당 3인방 마훈, 도준, 고영수의 수완 좋은 능력이 빛을 발했다. 

여기에 안세하도 감초로 활약했다. 꽃파당의 존재를 모르는 우직한 사내 이수에게 꽃파당 3인방의 존재를 알려주는 보부상으로 등장한 것. 안세하는 '제일 귀여운 막내' 고영수부터 '오늘만 사는 놈' 도준, '모든 걸 꿰뚫어 보는 남자' 마훈까지 자세히 설명하며 이수에게 꽃파당 의뢰 종이를 건넸다. 

그런가 하면 이수의 변함없는 첫사랑 개똥이에겐 우현이 있었다. 개똥이는 돈만 주면 어떤 위험한 일도 마다하지 않는 생활력 강한 여인인 탓에 '닷푼이'로 불렸던 터, 우현은 개똥이에게 침을 놓고 새로 만든 탕약을 시험하며 돈을 주는 의원으로 등장했다. 

코미디언 안상태의 연기도 시선을 모았다. 개똥이 5년 동안 모아온 전 재산 30냥을 탈탈 털어 헤어진 오빠를 찾아달라고 부탁한 껄떡쇠로 등장한 것. 껄떡쇠(안상태 분)는 "죽은 사람 빼고 못 찾는 사람이 없다"며 호언장담했으나 아무리 봐도 사기꾼 기색이 다분해 개똥의 파란만장한 운명을 예상케 했다. 

무엇보다 이날 '꽃파당'에서는 이수지가 에피소드 주인공으로 등장,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는 당초 꽃파당의 마훈과 고영수를 양반가에 안내하는 하녀인 척 했으나, 알고 보니 개똥이에게 중매 선을 대신 보도록 시킨 진짜 양반가 아씨였다.

또한 이 아씨(이수지 분)는 정체를 숨긴 것을 알아채고 "이 혼사 안 되겠다"며 돌아간 마훈을 따로 찾아갔다. 알고 보니 아씨에겐 집안 몰래 결혼을 약속한 사람이 있었고 그 사람이 전쟁 통에 살아돌아오지 못하자 연인의 아이를 가진 것을 숨기려 급하게 혼인을 추진했던 것. 이에 이수지는 마훈 앞에서 눈물까지 흘리며 아씨의 심경을 연기했다. 

이처럼 '꽃파당'은 주연 배우들 이상으로 화려한 특별출연 라인업을 자랑하며 첫 방송을 마쳤다. 과연 드라마가 이후 전개에서 화려한 특별출연이 아깝지 않은 이야기를 보여줄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 / monamie@osen.co.kr

연휘선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