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19.10.16(Wed)

한인 영주권 취득 지난해 또 줄었다

박다윤 기자
박다윤 기자

[LA중앙일보] 발행 2019/09/17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9/09/16 21:18

2017~2018연도 1만7549명
전 회계연도보다 8.6% 감소

트럼프 행정부가 들어선 이후 한국인의 미국 영주권 취득이 계속 줄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국토안보부(DHS)가 발표한 '분기별 합법이민·신분 리포트(Legal Immigration and Status Report Quarterly Data)'에 따르면 2017~2018회계연도에 영주권을 취득한 한국 국적자는 1만7549명으로 2016~2017회계연도 1만9194명에 비해 8.6% 감소했다. 2017~2018회계연도 1분기에는 4117명, 2분기 4405명, 3분기 5052명, 4분기 3975명이었다.

<표 참조>

한국인의 영주권 취득은 지난 2015~2016회계연도 2만1801명 이후 계속 줄고 있으며, 2년 연속으로 2만 명 미만을 기록했다.

영주권을 취득한 한인들은 대부분 미국 내 체류하면서 영주권을 신청했다. 2017~2018회계연도 한인 영주권 취득자 중 미국 내 신분 변경자는 1만2571명(71.6%)이며, 한국 등 다른 나라에서 영주권을 발급받아 미국으로 입국한 사람은 4978명이다. 2016~2017회계연도에는 한국인 1만4265명(74.3%)이 미국 내에서 신분 변경을 했다.

반면 전체 외국인의 영주권 취득자들은 미국 내 수속과 타국 수속 비율이 거의 반반인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전체 영주권 취득자는 총 109만6611명이며 미국 내 신분 변경은 56만7884명(52%), 타국 52만8727명(48%)이다.

가장 최근 자료인 2018~2019회계연도 1분기에는 한인 4841명이 영주권을 취득했으며, 3915명(80%)이 미국 내에서 신분 변경을 진행했다. 1분기 전체 외국인 영주권 취득자는 25만7438명이다.

한인뿐만 아니라 전체 영주권 취득자들도 해마다 줄고 있다. 영주권 취득자는 2015~2016회계연도 118만3505명, 2016~2017회계연도 112만7167명, 2017~2018회계연도는 109만6611명으로 2년간 8만6894명(7.63%)이 줄었다. 전체 영주권 취득자 중 가족이민은 21만6563명(미국 내 체류신분 변경 1만2448명·타국 신청자 20만4115명), 시민권자 직계가족은 47만8961명(23만7321·24만1640명), 취업이민은 13만8171명(11만347명·2만7824명) 등이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