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19.10.17(Thu)

[독자 마당] 분노의 촛불

하영자 / 풋힐랜치
하영자 / 풋힐랜치 

[LA중앙일보] 발행 2019/09/19 미주판 20면 기사입력 2019/09/18 17:52

눈만 뜨면 새로운 뉴스가 쏟아져 나온다. 온통 사건, 사고로 시끄러운 소식 뿐이다. 그중에서도 압권이 있다. 자식에 눈먼 아버지 이야기다.

현 정부는 촛불집회로 박근혜 정권을 무너뜨리고 승리했다. 그리고 적폐청산이란 구호를 내걸고 전 정부를 비판하고 수많은 전 정부 인사들을 단죄하고 있다. 그러나 현실은 어떠한가. 터졌다 하면 현정부 실세들의 문제들이다. 그 가운데서도 중심에 선 사람은 조국 법무부 장관이다.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근무하면서 대통령의 분신이라는 말까지 나왔고, 다음 대통령 후보로도 유력한 인물이라고 한다.

언변, SNS를 통해 자기의 생각을 거침없이 발표하는 대단한 필력 등 나무랄 것이 없는 인재다. 그래서 모든 청장년들이 열광했다.

그러나 오늘도 서울대, 고려대, 부산의대 학생들이 촛불을 다시 들었다. 남들이 다 부러워하는 하는 일류대 학생들이다. 죽어라 공부해도 들어갈 수 없은 곳. 가서도 학비 때문에 밤낮 없이 고생하는 학생들, 일명 흙수저 자녀들이다.

그들의 가슴에 피멍이 들었다. 분노와 좌절, 신뢰에 대한 배신의 아픔이다.

조국 법무부 장관과 관련된 의혹은 장관 임명 후에도 계속해서 나오고 있다. 물론 여러 의혹 중에는 해명하고 설명해서 해소될 부분도 있다. 그러나 이미 도덕적이고 윤리적인 면을 떠나서 범죄의 경계를 넘어서 있다.

이번 사태와 관련해 윤석열 검찰총장은 "사람을 위해 일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 신념이 과연 실행될까. 많은 사람들이 지켜보고 있다.

조국 장관 사태와 관련해 다시한번 묻고 싶다. 이 대학생들의 분노와 좌절과 통한의 촛불을 무엇으로 끄겠느냐고.

관련기사 독자마당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