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19.10.23(Wed)

금리 0.25%P 인하 "이번에도 보험성"

[LA중앙일보] 발행 2019/09/19 경제 1면 기사입력 2019/09/18 18:57

파월 연준의장, 금리인하 배경 설명
'마이너스 금리론'은 일축
트럼프 "또 실패" 맹비난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제롬 파월 의장은 18일 기준금리 인하 결정에 대해 '보험성'이라고 밝혔다.

향후 추가 금리인하 여부와 관련해서는 '경기 하강'을 전제로 가능성을 열어놨지만 신중한 태도를 취했다.

파월 의장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일부 주목할만한 전개 상황에 직면해 경제를 계속 강하게 유지하고 현재 진행 중인 위험에 대한 보험을 제공하기 위해 이번 조치를 취했다"면서 이날 0.25%포인트의 기준금리 인하 배경을 설명했다.

지난 7월과 마찬가지로 이날 기준금리 역시 보험성이라는 설명이다.

파월 의장은 현재 상황을 "기준금리에 대한 완만한 조정으로 해결될 수 있고, 해결돼야 한다"고 평가했다.

파월 의장은 미국 경제가 여전히 탄탄하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오늘 내린 결정은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하한다'는 한가지"라고 강조했다. 연준은 미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2.1%에서 2.2%로 0.1%포인트 상향 조정했다.

파월 의장은 연준 내부의 기준금리를 둘러싼 이견을 염두에 둔 듯 "어려운 판단과 다른 전망의 시기"라면서도 "나는 그것이 건강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파월 의장은 다만 "만약 경제가 하강하면, 더욱더 폭넓은 연속적인 금리 인하가 적절할 것"이라면서도 "그것(경기하강)은 우리가 보고 있다거나 예상하는 게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경기하강 국면이 현실화하더라도 일각에서 거론하는 '마이너스 금리'는 어려울 것이라고 일축했다. 파월 의장은 "우리가 마이너스(negative) 금리를 사용할 것으로 보지 않는다"면서 금융위기 당시에도 마이너스 금리를 사용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연준은 전날부터 이틀간 개최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통화정책 기준금리인 연방기금금리(FFR)를 기존 2.00~2.25%에서 1.75~2.00%로 0.25%포인트 내렸다. 지난 7월 말 기준금리를 인하한 데 이어 약 두 달 만에 다시 금리 인하 카드를 꺼낸 것이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금리인하 폭에 불만을 나타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윗을 통해 "제롬 파월과 연준은 또다시 실패했다"면서 "배짱도 없고, 감각도 없고, 비전도 없다. 끔찍한 소통자"라고 썼다.

트럼프 대통령은 '제로금리'를 넘어 마이너스 금리까지 촉구한 바 있다.

카드·홈에퀴티·예금 이자율 즉시 반영

소비자 금리 영향은

기준금리 인하로 크레딧카드·홈에퀴티라인오브크레딧(HELOC) 등 각종 소비자 금리도 내려 서민들의 부담이 줄게 됐다.

크레딧카드

변동이자가 적용되는 크레딧카드 이자율은 바로 내려간다. 당연히 이자율이 0.25%포인트 낮아질 전망이지만 오를 때처럼 빠른 반응을 기대하긴 힘들다. 카드사들이 이용 약관을 통해 결제일 이전 최장 60일 동안 가장 높은 프라임 금리를 적용할 수 있도록 규정해 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자율이 25베이시스포인트(1bp=0.01%포인트)가 인하되면 카드 빚 5000달러에 대한 월 최저 페이먼트는 1달러가 준다.

모기지 이자

홈에퀴티라인오브크레딧(HELOC)도 프라임 금리와 연동된다. 기준금리 인하는 30~60일 이내에 적용된다. 3만 달러의 HELOC 채무가 있다면 다음달 페이먼트가 6.25달러 정도 감소한다.

변동 이자의 모기지는 연간 조정돼 기준금리 인하 적용 시점은 내년이나 돼야 한다. 따라서 연내 추가 인하가 없다면 내년에는 지난 7월의 25베이시스포인트 인하와 더해 50베이시스포인트가 하향 조정된다. 이에 따라 20만 달러의 모기지를 가진 주택소유주는 연간 56달러 정도 절약할 수 있다.

자동차 대출

금리 인하가 바로 적용되지는 않는다. 하지만 최근 자동차 판매 둔화세로 인해 업체들간 경쟁이 치열한데다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어서 이번 금리 인하가 곧바로 이자율에 적용될 가능성도 크다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재정전문 사이트 뱅크레이트에 따르면, 지난 7월 기준 금리 인하에 따라 5년 상환 자동차 대출 평균 이자율이 4.72%에서 4.62%로 떨어졌다. 대출금 2만5000달러가 있다면 월페이먼트가 3달러 적어진다.

학자금

연방정부가 매년 7월 학자금융자 이자율을 재설정하기 때문에 직접 영향은 없다. 그러나 은행이나 융자업체에서 변동 이자율로 학자금을 빌렸다면 페이먼트 부담이 줄어든다.

예금상품 금리

기준금리가 내리면 은행들은 즉시 이를 예금상품 이자율에 적용한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