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9.0°

2019.11.21(Thu)

"경기침체 리스크 10년 만에 최고"

[LA중앙일보] 발행 2019/09/19 경제 5면 기사입력 2019/09/18 19:15

펀드매니저 235명 설문조사
"내년 경제 어려울 것" 38%

경기둔화와 무역.정치적 불확실성으로 인해 글로벌 경기 침체 리스크가 10여 년 만에 최고로 치솟은 것으로 나타났다.

뱅크오브아메리카메릴린치(BofA-ML)가 9월 글로벌 펀드매니저 235명을 상대로 설문한 결과 내년 경기침체를 예상한다는 응답 비율은 38%로 지난달 조사보다 4%포인트 올랐다고 CNBC 방송이 17일 보도했다.

이는 지난 2009년 8월 이후 10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펀드매니저 중 40%는 가장 우려되는 '테일 리스크'(일어날 가능성은 작지만 일단 발생하면 큰 충격을 주는 리스크)로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을 꼽았다.

무역전쟁의 해결 전망에 대해서도 38%는 현재 미중 간 교착상태가 '뉴노멀'로 자리매김했다고 답했으며 내년 미국 대선 전까지 해결될 것이라는 응답은 30%에 그쳤다.

우려되는 리스크 요인으로 통화정책 실효성 상실과 채권시장 버블 가능성은 각각 13%의 응답률을 기록하며 무역전쟁 다음으로 지목됐다. 중국 경기둔화는 12%의 응답률을 기록했다.

향후 6개월간 위험자산의 강세를 유발할 수 있는 요인으로 응답자들은 독일의 재정적 경기부양책을 가장 많이 꼽았으며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0.5%포인트 인하와 중국의 기반시설에 대한 지출이 그 뒤를 이었다.

펀드매니저들의 채권 투자 비중은 지난달보다 14%포인트 줄어든 반면 미국 주식 투자 비중은 지난달보다 15%포인트 증가하며 작년 6월 이후 최대 월간 증가 폭을 보였다.

BofA-메릴린치의 수석 투자전략가인 마이클 하트넷은 재정적 경기부양책이 투자자들의 낙관론을 가장 강력하게 높이는 요인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