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3.0°

2019.10.13(Sun)

표창원, 류석춘 "위안부 매춘" 논란에 "연세대는 日대학인가"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9/20 19:01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양광삼 기자





자유한국당 혁신위원장을 지낸 류석춘 연세대 교수가 강의 도중 “위안부는 매춘부”라고 발언한 것에 대해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금이 일제시대냐”며 비판했다.

표 의원은 21일 자신의 트위터에 류 교수의 발언을 보도한 기사를 공유하며 “지금이 일제시대인가? 연세대는 일본 대학인가?”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비싼 등록금 내고 강의장에서 정신적 고문을 당하는 학생들은 어떻게 구제할 것이냐?”고 되물었다.




[표창원 의원 트위터 캡처]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류 교수는 지난 19일 연세대 사회과학대에서 열린 ‘발전사회학’ 강의 도중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의 책『반일 종족주의』 내용을 거론하며 “조선인 노동자, 위안부는 전부 거짓말”이라고 말했다.

류 교수는 이어 “지금도 매춘 산업이 있고 옛날에도 그랬다”며 “그 사람들이 살기 어려워서 매춘하러 간 것”이라고 주장했다.

류 교수의 이런 발언에 학생들이 문제를 제기하자 류 교수는 한 학생을 향해 “옛날에만 그런 게 아니다. 궁금하면 한 번 해볼래요?”라며 성희롱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

류 교수는 또 “위안부 모든 여성이 자발적 매춘 여성이라는 뜻이인”는 질문에는 “지금 (매춘)일 하는 사람은 자발적인가. 자의 반 타의 반이다. 생활이 어려워서”라고 답했다. “매춘부와 과거 위안부를 동급으로 보는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그런 것과 비슷하다”고 말했다.

“일본이 일자리를 준다고 속여 피해자를 데려갔다”는 학생들의 반발이 이어진 뒤에도 류 교수는 “지금도 매춘 들어가는 과정이 그렇다”며 “‘매너 좋은 손님 술만 따라주고 안주만 주면 된다’고 말해서 접대부 되고 매춘을 시작한다”고 답해 거센 비난을 받았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