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2.0°

2019.10.20(Sun)

밀레니얼세대 '빚더미'…평균 부채 3만불 육박

[LA중앙일보] 발행 2019/09/21 경제 1면 기사입력 2019/09/20 20:35

빚의 25%는 크레딧카드
임금상승률 둔화가 원인

미국 20~30대의 평균 부채 규모는 3만 달러에 육박하고 있으며 부채의 주요인은 크레딧카드 사용인 것으로 나타났다.

노스웨스턴 뮤추얼이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밀레니얼 세대(1981~1996년생)의 주택담보대출(모기지)을 제외한 개인 부채는 평균 2만7900달러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여론조사업체 해리스폴이 18세 이상 성인 2000여명을 상대로 실시한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추산한 것이다.

밀레니얼 세대의 부채에서 크레딧카드 사용액이 25%로, 가장 큰 부분을 차지했다.

노스웨스턴 뮤추얼의 재정자문가 샹틀 보노는 CNBC와의 인터뷰에서 이런 현상에 대해 "골치 아픈 추세"라며 "밀레니얼 세대 다수가 가진 문제는 그들이 학자금 대출이 있거나 수입이 줄어도 본인들의 생활방식을 희생하고 싶지 않아 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CNBC는 밀레니얼 세대의 부채를 그들의 과소비로만 돌릴 수는 없다며 생활비는 계속 상승하지만, 임금상승률은 이를 따라잡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여론조사업체 퓨리서치센터가 지난해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인의 평균 임금은 40년 전보다 높아졌지만, 임금으로 상품이나 서비스를 살 수 있는 구매력은 40년 전과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대별로 부채의 주요인도 다른 것으로 조사됐다.

Z세대(1997~2012년생)는 개인 부채 중 학자금 대출이 차지하는 비중이 20%로 가장 컸으며 X세대와 베이비부머 세대에서는 주택담보대출이 차지하는 비중이 각각 30%와 28%로 가장 많았다.

퓨리서치센터는 X세대를 1965~1980년생, 베이비부머 세대를 1946~1964년생으로 정의하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