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19.10.18(Fri)

타운 유명 극장 '가짜 입장권' 대소동…19일 윌턴극장 록밴드 공연

[LA중앙일보] 발행 2019/09/21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9/09/20 21:14

수백명 왔다가 입장도 못 해
한장에 800달러…피해 속출

지난 19일 LA한인타운 윌턴 극장 앞에 가짜 예매표 사기를 당한 이들이 몰려 있다. [CBSLA 캡처]

지난 19일 LA한인타운 윌턴 극장 앞에 가짜 예매표 사기를 당한 이들이 몰려 있다. [CBSLA 캡처]

LA 한인타운 윌턴 극장에 콘서트 공연을 보러 왔던 관객 수백여 명이 입장권 사기를 당해 일대 혼란이 벌어졌다. 윌셔 불러바드와 웨스턴 애비뉴 교차로 극장 입구에는 콘서트 입장권 사기를 당한 관객 수백명이 몰려들었다.

20일 CBSLA뉴스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윌턴 극장에서는 유명 록밴드 '블랙키스(The Black Keys)' 공연이 열렸다. 해당 콘서트는 전석 매진을 기록했지만 문제는 그 다음에 일어났다.

공연 당일 윌턴 극장에는 매진된 좌석보다 수백 명 많은 사람이 몰렸다. 이들은 입장권당 수백 달러를 주고 산 예매표를 보여줬다. 하지만 콘서트 극장과 공연 주최 측은 해당 예매표가 '가짜'라며 입장을 거부했다.

입장을 거부당한 피해자가 수백 명에 이르자 콘서트 극장 입구 앞은 일대 혼잡을 빚었다. 피해자들은 현장에서 웅성거리며 사태파악에 나섰지만 뾰족한 수가 없어 발길을 돌려야 했다.

스텁허브를 통해 예매권을 샀다는 한 관객은 "공연을 보려고 800달러를 썼다. 막상 현장에서 입장을 거부당했다"며 황망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또 다른 관객은 "콘서트를 보기 위해 30분 동안이나 줄을 섰고 보안심사대 검사도 마쳤다. 마지막 예매권 확인 단계에서 쫓겨났다"며 억울함을 전했다.

CBSLA뉴스는 블랙키스가 4년 6개월 만에 라이브 콘서트를 진행하면서 예매권 사기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콘서트 예매권 사기범은 예매권 판매대행 웹사이트인 '스텁허브(StubHub)' '비비드 시트(Vivid Seats)' '시트그릭(SeatGeek)' 등 에서 가짜 예매권을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주최 측은 해당 콘서트 입장권은 티켓마스터에서만 판매했다고 밝혔다. 반면 티켓마스터에서 예매권을 구매한 일부는 스텁허브 등에 암표장사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티켓마스터 측은 "예매권 구매자만 사용할 수 있고 타인에게 양도할 수 없는 구조"라며 "콘서트 티켓은 공식 판매처에서만 구매할 것을 권장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스텁허브 측은 CBSLA 측의 문의에 답하지 않았다. 가짜 예매권을 산 피해자 보상 여부는 불투명하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