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9.0°

2019.10.14(Mon)

류석춘 “위안부는 매춘”…연세대 징계 검토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9/22 08:05

총학생회·정치권 “파면하라”



류석춘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가 강의 중 “일제 위안부는 매춘”이라고 발언해 파장이 커지고 있다. 연세대 총학생회는 추가 피해 사례 수집에 나섰고, 학교 측은 류 교수 징계 여부를 검토 중이다.

류 교수의 발언은 지난 19일 사회학과 전공과목 ‘발전사회학’을 강의하면서 나왔다. 해당 강의 녹취록에 따르면 그는 『반일종족주의』의 저자인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의 주장을 소개하면서 일본의 수탈체제가 한반도 근대화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식민지 근대화론에 동의를 표했다.

특히 위안부 피해자와 관련해 “직접적인 가해자는 일본이 아니다”며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금도 살기 어려운데 조금 일하면 돈 받는다는 매춘 유혹이 있다. 예전에도 그런 것”이라고 했다. 류 교수는 이어 “지금도 ‘매너 좋은 손님 술만 따라주고 안주만 주면 된다’고 해서 접대부 되고 매춘을 시작한다”면서 질문한 한 여학생을 향해 “궁금하면 (매춘) 한번 해볼래요? 지금도 그래요”라고 말하기도 했다.

해당 발언이 알려지자 학생들은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질문한 여학생에게 매춘을 권한 건 성희롱에 해당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연세대 커뮤니티에는 ‘류 교수가 최근 다른 수업에서도 위안부 관련해 비슷한 발언을 했다’ ‘터질 게 터졌다’는 제보들이 나오고 있다. 연세대 총학은 22일 페이스북에 긴급 공지 글을 올리고 “류 교수의 발언들을 강력히 규탄하며 가능한 모든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학우들의 추가 피해 사례 제보를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정의기억연대(이하 정의연)는 이날 성명서를 내고 류 교수의 해임을 촉구했다. 정의연은 “교수라는 직책을 남·오용하여 학생들에게 잘못된 지식을 강요한 것이며, ‘학문의 자유’를 모욕하는 폭력적 행위”라고 비판했다.

정치권도 비판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전국여성위원회는 “일본 극우보다 더한 망언을 학생들 앞에서 그대로 옮기고 있다”며 류 교수의 파면을 요구했고, 자유한국당 김성원 대변인은 전날 “류 교수의 반국민적 발언으로 상처받은 위안부 피해자와 유가족 그리고 국민께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논평을 냈다. 연세민주동문회 등 5개 동문 단체도 이날 “류 교수의 망언은 수준 이하의 몰지각한 매국적 발언”이라는 내용의 공동성명을 내고 류 교수의 파면을 요구했다.

류 교수는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취재에 응하지 않겠다. 지금 드릴 말이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류 교수는 학계에서 극우성향 인사로 분류되며, 2017년 자유한국당 혁신위원장을 지냈다.

박사라 기자 park.sara@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