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19.10.23(Wed)

물폭탄·강풍 몰고 온 태풍 '타파'에 인명·재산피해 속출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9/09/22 08:18

해상 이동만으로 초속 40m 비바람 뿌려 중대본, 사망자 3명 공식 집계에 포함 안 해…"태풍 연관성 없어"

해상 이동만으로 초속 40m 비바람 뿌려

중대본, 사망자 3명 공식 집계에 포함 안 해…"태풍 연관성 없어"

(전국종합=연합뉴스) 불청객 가을 태풍 '타파'가 한반도를 휩쓸어 인명·재산피해가 속출했다.

최대 700㎜ 이상 폭우가 쏟아졌고 최대 순간 풍속은 초속 42.2m에 달했다.

육지에 상륙하지 않고 대한해협을 지나갔는데도 '타파'의 영향력은 강력했다.

[https://youtu.be/VuK0XtCIDbI]



◇ 주택 붕괴 등 사망 3명…태풍 연관성 부족 공식 집계 안 돼

21일 오후 10시 25분께 부산 부산진구 부전동 한 2층 단독주택을 떠받치는 기둥이 붕괴해 주택 일부가 무너졌다.

이 사고로 주택 1층에 거주하는 A(72) 씨가 미처 빠져나오지 못하고 주택 잔해에 깔려 9시간여 만인 22일 오전 7시 45분께 숨진 채 발견됐다.



특히 A 씨는 이사를 하루 앞두고 변을 당해 주위를 더 안타깝게 했다.

이날 오후 3시 55분께 경부고속도로 하행선 동대구분기점 진출입로에서 포항을 출발해 동대구로 가던 시외버스 1대가 빗길에 미끄러지며 가드레일을 받고 도로 옆 10m 아래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승객 1명이 숨졌고 18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

앞서 오후 1시 15분께 울산시 울주군 온산항 유화 부두에서 선장 A(66)씨가 자신의 선박(연락선)이 표류 중이라는 연락을 받고 나와 배를 인양하려고 해경 경비함을 타고 가는 도중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져 숨졌다.

하지만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태풍 영향권에 들기 전에 피해가 발생했다는 이유 등으로 사망자 3명을 태풍 피해 사망자로 공식 집계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태풍 간접 영향 등으로 인한 피해라는 지적도 나온다.



역시 중대본 집계에는 들어가지 않았지만, 부산에서만 강풍에 밀려 넘어지거나 빗길에 미끄러지는 등 20명이 다쳤다.

오전 9시 33분께는 경북 고령군 성산면 한 공영주차장에서 무너진 담벼락에 80대 남성이 깔려 다쳤다.

이날 오후 2시 52분께 곡성군 한 초등학교 체육관의 통유리가 깨져 A(54)씨 등 40∼50대 남성 1명과 여성 3명이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다.

경주시 건천읍 한 기도원에서는 오후 3시 26분께 건물 안까지 차오른 물을 미처 피하지 못한 70대가 소방당국에 구조되기도 했다.

오후 6시께는 경남 사천시 동금동 한국전력 건물 인근에서 지붕 패널이 아래로 떨어져 행인 1명이 다쳤다.



부상자가 속출했지만, 중대본이 밝힌 인명피해는 이날 전남 목포 한 교회에서 무너진 외장 벽돌에 머리를 심하게 다친 55세 여성이 유일했다.

부산에서는 강풍 사고 안전 조치와 구조작업에 나선 소방관 2명도 다쳤다.



◇ 전국 곳곳 강풍에 할퀸 자국 선명…'무너지고 쓰러지고'

가장 먼저 '타파'의 강풍 반경에 든 제주에는 전날부터 최대 778.5㎜(어리목)의 물폭탄이 쏟아지고 초속 40m 이상의 강풍이 불어 농경지와 도로, 주택 등이 침수됐다.

건물 외벽 타일과 벽돌 등이 파손되거나 유리창이 깨진 곳도 있었으며, 간판이 강풍에 떨어지거나 교통표지판과 가로등이 쓰러지는 등 시설물 피해가 잇따랐다.

천연기념물 445호인 섬진강 소나무숲인 하동군 하동읍 하동송림에서도 강풍에 소나무 1그루가 쓰러졌다.



수확 철을 앞두고 농작물 피해도 잇따랐다.

전남도에 따르면 이날 오후까지 나주·신안·해남·진도·목포에서 496㏊의 농경지 침수 피해가 접수됐다.

장성·무안·광양·여수의 논 57㏊에서 벼가 쓰러졌다.

전북에서도 지붕 파손 등 4건의 물적 피해와 49㏊ 농경지에서 농작물이 쓰러지거나 물에 잠기는 피해가 발생했다.

오후 11시 기준 중대본 집계 결과 민간시설 21건, 공공시설 90건의 피해가 보고됐다.

제주와 울산 등에서 도로 침수 22건이 발생했고 가로등·교통표지판·신호등 등 파손은 27건으로 파악됐다.

민간시설 중에서는 주택 7동과 농경지 6개소 총 20만6천㎡가 침수됐다.



부산의 한 아파트에서는 담장 하부 축대가 넘어졌고 부산과 울산에서 어선과 요트 등 선박 5척이 좌초·표류하는 피해가 발생했다.

전국에서 1만5천890가구가 정전 피해를 봤으며 제주도 일부 지역은 단수돼 주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항공기·여객선 결항과 도로 통제도 이어졌다.

김해와 제주, 김포 등 11개 공항에서 256편이 결항했고 94개 항로의 연안여객선 130척의 운항이 통제됐다.

지리산과 한려해상 등 국립공원 20곳에서 504개 탐방로의 출입이 금지됐으며 경남 거가대교와 국도 2호선 광양 세풍대로 상행선 등 도로 20곳이 통제 중이다.

낙동강 김천교와 동진강 정읍천에는 홍수주의보가 발령됐다가 해제됐다. ◇ 강력하던 '타파' 대마도 지나며 약화…동해로 빠져나가 소멸 예정

중심기압 980hPa(헥토파스칼) 중형급 태풍인 '타파'는 오후 11시 현재 부산 동남동쪽 약 110㎞ 부근 해상에서 시속 57㎞ 속도로 북동진하고 있다.

'타파'는 울산 주변 해역을 지나 동해상으로 빠져나가는 중이라고 기상청은 밝혔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이 대한해협에 진입한 뒤 대마도 지면과 마찰 등으로 약해졌다"며 "앞으로 태풍 특보는 강풍 특보 등으로 변경될 것"이라고 말했다.

'타파'는 23일 오후 일본 홋카이도 부근까지 이동한 뒤 소멸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경상도 동해안을 중심으로 23일 새벽까지 시간당 20∼30㎜ 내외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여 끝까지 피해가 없도록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현태 이정훈 유의주 정경재 권수현 박의래 장아름 장영은 최영수 백나용 김선호 기자)

win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선호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