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0.0°

2019.10.19(Sat)

한미정상, 23일 오후 회담…트럼프가 文대통령 숙소로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9/09/23 05:23

文대통령 숙소에서 회담하는 것은 처음…비핵화 실무협상 앞두고 촉진역 주목

(뉴욕=연합뉴스) 이상헌 임형섭 박경준 기자 =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 뉴욕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한미정상회담 시간이 현지시간 23일 오후 5시15분으로 확정됐다.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한미 정상은 23일 오후 5시15분 문 대통령의 숙소인 인터콘티넨털 바클레이 호텔에서 만나 비핵화 방법론을 포함한 양국간 현안을 논의한다.

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간 회담은 9번째로,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의 숙소를 찾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회담은 '하노이 노딜' 후 교착상태였던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을 제 궤도에 올려놓기 위해 한미 정상이 비핵화 방법론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에서는 이번 회담을 계기로 문 대통령이 적극적 '촉진자' 역할을 함으로써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한층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흘러나온다.

특히 북한이 협상에 앞서 체제보장과 제재해제를 들고 나온 상황에서, 문 대통령이 북한의 비핵화에 따른 미국의 '상응조치'와 관련한 언급을 내놓을 것인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또 이번 회담에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문제나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문제가 의제로 오를지도 주목된다.

honeybee@yna.co.kr, hysup@yna.co.kr, kjpark@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임형섭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