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20.08.09(Sun)

국토안보부, '체포 후 석방' 정책 종료 공식 선언

박기수 기자 park.kisoo@koreadailyny.com
박기수 기자 park.kisoo@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9/09/25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9/09/24 18:06

매캘리넌 장관 대행, 미국외교협회 연설서 밝혀
내주부터 '이민자 보호 프로토콜(MPP)' 본격 시행
뉴욕 등 18개 주 검찰, '신속 추방' 반대 의견 제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체포 후 석방(catch and release)' 정책의 종료를 공식 선언했다.

케빈 매캘리넌 국토안보부 장관 대행은 23일 워싱턴DC에서 열린 미국외교협회(Council on Foreign Relations) 행사의 연설에서 "남부 국경에 도착하는 중미국가 출신 이민자들에 대한 '체포 후 석방' 정책을 종료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다음 주부터 '체포 후 석방' 정책을 대체하는 '이민자 보호 프로토콜(MPP)' 정책을 본격적으로 시행하는 데 따른 것이라는 설명이다.

매캘리넌 국장 대행은 이날 연설에서 "내주부터 극히 일부 인도적·의료적 예외를 제외하고는 국토안보부가 이민자 가족을 미국 영토 안으로 풀어주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임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시행한 '체포 후 석방' 정책은 불법으로 국경을 넘다가 체포된 이민자가 형사 범죄 전과 등이 있는 경우가 아니면 전자발찌 착용이나 가족 소재지 파악 등 신원 보장 장치를 마련한 후 일단 풀려난 상태에서 망명 신청 심리나 추방재판을 받을 수 있도록 해 주는 제도다.

하지만 이로 인해 중미 국가 출신 이민자의 불법 입국이 급격히 증가하자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해 4월 '무관용(Zero Tolerance) 정책'으로 변경해 불법 입국 후 국경에서 체포된 모든 이민자를 무조건 구금해 추방재판에 회부하는 조치를 취했다. 이 과정에서 어린이가 있는 이민자 가족의 격리 수용이 발생했고, 국내외에서 이에 대한 비판 여론이 비등한 바 있다. 결국 연방법원도 트럼프 행정부의 '가족 격리 수용' 정책에 제동을 거는 판결을 내렸다.

이에 따라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해 하반기 '무관용 정책'을 일단 중단하고 일시적으로 '체포 후 석방' 정책으로 회귀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지난해 12월 다시 이민자 유입 억제 방안으로 '이민자 보호 프로토콜'을 발표한 바 있는데, 이를 다음 주부터 본격적으로 시행하겠다는 것이다.

'이민자 보호 프로토콜'은 국경에서 체포된 이민자가 본국에서의 위협에 따른 망명 신청을 하지 않을 경우엔 즉시 원래 출신국가로 즉시 송환하며, 본국 박해를 이유로 망명 신청을 할 경우에는 멕시코로 돌려보내져 그곳에서 망명 신청 심리 기간 대기하도록 하는 내용이다. 국토안보부에 따르면, MPP에 따라 멕시코로 돌려보낸 이민자는 지금까지 약 4만7000명에 달한다.

하루 최고 5800명이 넘는 등 지난 5월 한달 동안 14만4000명까지 치솟았던 국경 체포 불법 이민자 수는 MPP 정책이 부분적으로 시행되면서 지난 8월에는 6만4000명 수준까지 감소했다.

◆뉴욕주 검찰, '신속 추방' 확대 반대 의견 제출=한편, 뉴욕 등 19개주 검찰이 트럼프 행정부의 '신속 추방(Expedited Removal)' 대상 확대에 반대하는 의견서를 국토안보부에 전달했다. 레티샤 제임스 뉴욕주 검찰총장은 23일 뉴저지, 캘리포니아 등 18개 주와 워싱턴DC 검찰총장들과 함께 '신속 추방' 확대 규정 반대 의견서를 제출했다고 발표했다.

'신속 추방'은 원래 밀입국한 지 2주 이내, 국경 100마일 거리 내에서 체포된 이민자들을 추방재판 등 적법한 절차 없이 일시 구금 후 바로 추방할 수 있도록 한 규정인데,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 7월 이 규정을 미국에서 2년 미만 체류한 미국 전역의 서류미비자로 확대 적용하겠다고 관보로 발표해 이민자 커뮤니티의 반발을 사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이선민 변호사

이선민 변호사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