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1.0°

2019.11.12(Tue)

가을탈모 유독 급증하는 이유, 해결책은? [ASK미국 비절개 모발이식-권오성 전문의]

[LA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9/26 09:59

권오성 / 전문의

찌는 듯한 불볕더위로 외부활동을 자제하게됐던 여름과 달리 가을은 선선한 바람과 상쾌한 외부 공기의 유혹으로 활동량을 더욱 자극하게 하는 계절이다. 하지만 1천만으로 접어든 탈모시대, 탈모인들에게는 서늘한 가을바람에 자연스럽게 흩날리는 머리카락사이로 텅빈 두피가 드러나는 아찔한 상상을 하게 되면 가을바람이 그리 반갑게만 여겨지지는 않을 것이다. 더욱이 가을은 탈모의계절이라 불리울만큼 탈모 양이 다른 계절에 비해 배로 증가하는 시기로 시원한 가을바람이 오히려 야속하기만 한 것이 현실.

가을은 여름에 비해 일조량이 크게 줄어 남성 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의 분비가 일시적으로 증가할 수 있는데 이 테스토스테론이 인체 내 효소에 의해 디하이드로테스토스테론(DHT)으로 전환되면 모발의 성장을 억제하고 모발을 탈락시키는 작용을 하게 된다. 또한 가을철 큰 일교차는 두피 유수분 밸런스를 무너뜨려 각질을 유발할 수 있고 여름철 땀, 피지 등으로 관리되지 않은 두피는 성장기 모근에도 작용하여 모발 휴지기를 더욱 가속화시켜 가을철 탈모가 심해지는 요인으로 작용된다.

가을철 극심한 탈모를 예방하기 위해선 탈모의 주범인 스트레스를 줄이는 것은 물론 모발에 악영향을 미치는 식습관을 비롯한 다양한 생활습관 개선이 필요하다. 이미 탈모가 진행되었다면 약물이나 주사 등의 간단한 치료를 통해 개선의 여지는 있으나 이와 같은 치료는 단순히 탈모진행 속도를 늦추거나 일시적으로 멈추게만 할 뿐 근본적인 해결책은 될 수 없다.

따라서, 지속적인 탈모고민을 해결하기 위한 방법으로는 모발이식이 최선의 답이다. 모발이식은 절개법과 비절개법으로 나뉘는데 절개법은 후두부의 일부분을 절개하여 떼어낸 뒤 봉합하는 방식으로 다소 회복기간이 길고 통증이 있으며 흉터가 남을 수 있다는 단점이 있다. 반면 비절개법은 절개없이 펀치라는 작은 도구를 이용해 모낭을 하나하나 채취하는 방식으로 통증과 흉터가 현저히 적고 수술 다음날 바로 일상생활이 가능해 요즘같이 외부 활동이 잦은 가을철에 더욱 적합한 시술이라 할 수 있다. 하지만, 비절개모발이식은 평균 수술시간이 6-9시간 소요될 정도로 고도의 집중력과 인내가 필요한 시술이다. 모낭손상을 방지하여 모발이식의 관건인 생착률을 높여야 하고 부위별로 모발 한올한올 자연스러운 형태를 맞춰야 하기 때문에 수술경험이 풍부한 의사와 엄격히 트레이닝된 전문인력, 체계적인 수술 시스템이 모두 갖춰져야 가능하다.

포헤어의원 권오성 원장은 “탈모는 진행성 질환이기 때문에 치료 시기가 매우 중요하다. 환경적인 요인으로 가을철은 특히 탈모 양이 증가할 수 있으나 탈모가 지속될 경우 오래 방치하면 치료할 수 있는 적기를 놓칠 수 있으므로 정확한 진단을 통한 빠른 대처가 필요하다. 초기 골든타임을 놓치면 치료시기 또한 길어지고 추후 생착률에도 악조건이 될 수 있으므로 본인에게 적합한 치료법을 하루 빨리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권오성 전문의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