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9.0°

2020.07.14(Tue)

트럼프 탄핵 조사 본격화

[LA중앙일보] 발행 2019/09/28 미주판 8면 기사입력 2019/09/27 19:09

하원, 폼페이오 국무장관에 소환장
"우크라이나 의혹 관련 자료 내놔라"

하원 3개 상임위원회가 27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에게 우크라이나 의혹과 관련한 국무부 자료 제출을 요구하는 소환장을 보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에게 전화 통화를 통해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한 조사를 요구한 사건에 국무부 인사들이 관여했는지를 들여다보겠다는 것으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하원의 탄핵조사가 본격화하는 모양새다.

CNN방송에 따르면, 엘리엇 엥걸 외교위원장과 애덤 시프 정보위원장, 일라이자 커밍스 정부감독개혁위원장은 이날 폼페이오 장관에게 10월 4일까지 우크라이나 의혹과 관련한 자료를 제출하라는 소환장을 보냈다.

CNN은 이들 상임위가 마리 요바노비치 전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대사와 커트 볼커 국무부 우크라이나협상 특별대표, 고든 선들랜드 유럽연합 주재 미국대사 등 국무부 소속 5명에게 2주 내 관련 진술을 받는 일정도 잡았다고 보도했다.

볼커 대표와 선들랜드 대사는 젤렌스키 대통령 등을 만나 바이든 전 부통령을 조사해달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요구와 관련한 논의를 한 것으로 내부고발장에 등장한다.

우크라이나 의혹의 핵심 인물로 지목된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 루디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은 국무부의 요청에 따라 우크라이나 측을 접촉했으며 접촉 내용을 모두 국무부에 보고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따라서 하원 상임위들의 조사는 공식 권한이 없는 줄리아니에게 국무부가 실제로 접촉을 요청했는지, 국무부 소속 인사들이 어떤 범위에서 해당 의혹에 관여했는지에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폼페이오 장관이 관여한 것으로 드러나면 정치적 타격이 불가피하다는 관측도 나온다.

관련기사 우크라이나 의혹 트럼프 탄핵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