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1.0°

2020.07.04(Sat)

트럼프 탄핵 찬반 여론 팽팽…찬성 늘어 43% 동률

[LA중앙일보] 발행 2019/09/28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9/09/27 23:20

민주당 속전속결 조사

'우크라이나 스캔들'로 민주당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탄핵 조사를 구체화하는 가운데 유권자들의 의견이 팽팽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시간이 흐르며 탄핵을 지지하는 여론이 늘고 있는 추세다.

정치매체 '폴리티코'와 여론조사기관 '모닝 컨설트'가 27일 공동으로 발표한 설문 결과, 의회의 대통령 탄핵 절차 착수에 대한 찬성과 반대 의견은 모두 43%로 동률을 기록했다. 13%는 답변을 보류했다.

최신 여론조사는 지난 23~25일 전국의 등록 유권자 164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오차범위는 ±2%다. 이는 1주일 전 조사에서 36%였던 찬성비율이 7%p 늘어난 것으로, 트럼프의 재직기간 가운데 가장 높은 수치다.

대조적으로 탄핵 절차 반대 목소리는 지난 조사때보다 6%p 줄어들어 부정적인 여론이 커졌음을 보여줬다. 민주당 유권자 가운데 79%가 탄핵 절차에 찬성했으며 공화당원은 10%만 이에 긍정했다.

그러나 최신조사에서는 응답자의 32%만 "조 바이든 부자의 비리 의혹을 포함한 우크라이나 관련 뉴스에 대해 충분히 알고 있다"고 대답, 향후 사태추이에 따라 여론이 달라질 여지를 남겨두었다.

이번주 초 퀴니피액 대학이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트럼프 축출에 찬성한다는 응답자가 37%, 탄핵 반대가 57%에 달했지만 며칠 사이에 분위기가 급변한 셈이다. 이에 따라 야당인 민주당은 탄핵 관련 핵심 조사 대상·방법을 구체화하며 속전속결로 나간다는 방침이다.

조사 절차를 빨리 끝마쳐야 탄핵 여부가 결정되기 때문에 10월말 성안을 목표로 간부 및 정보위원회 회의를 소집, 탄핵 소추안 검토를 강화할 예정이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현재 사법 방해·탈세·성추문 입막음용 뇌물 지급·의회 모독 등 광범위한 부문에서 의회차원의 조사를 받고 있다. 그러나 조사가 길어질 경우 내년 11월 대선과 겹치게 돼 둘 다 대중의 관심을 받기 어렵다는 고민이 큰 실정이다.

게다가 연방 의회가 이번 주말부터 2주일 동안 쉬게 되며 탄핵 동력이 떨어질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이 같은 우려에 대해 애덤 시프 하원 정보위원장은 "휴회 기간에도 쉬지않고 일하며 조사관들에게 명확한 조사를 지시했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우크라이나 의혹 트럼프 탄핵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이선민 변호사

이선민 변호사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