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2.0°

2019.11.21(Thu)

[부동산 가이드] 부에나파크

캐롤 리 / 뉴스타부동산 풀러턴 명예 부사장
캐롤 리 / 뉴스타부동산 풀러턴 명예 부사장

[LA중앙일보] 발행 2019/10/03 부동산 7면 기사입력 2019/10/02 13:03

마켓·식당·골프장 등 편리하고 날씨 좋아
학군 필요 없는 한인 1세에게 최고 거주지

뉴스타부동산은 부에나파크 시에 있지만 풀러턴 지사로 불린다. 그러나 지금은 부에나파크가 한인에게 더 인기인 것 같다.

부에나파크 인근을 찾는 손님들이 요즈음 부쩍 많아졌다. 교육 시간에 일주일에 몇 개 팔리고 몇 개 리스팅 받고 하면서 통계를 본다. 뉴스타부동산 풀러턴 지사의 모든 에이전트분들이 보람과 자부심을 가져도 될 정도로 거래가 많고 거의 항상 최고인 것 같다.

신문 광고를 보면 어디가 흥하는 도시인지를 알 수 있고 신문 광고 자체가 기사라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요즈음 신문 광고를 보면 많은 페이지가 부에나파크를 기준으로 나가고 있다고 해도 지나치지 않다. 에이전트들이 그만큼 활발히 활동하면서 부동산 거래의 흐름을 주도하고 있다.

부에나파크는 LA에서도 가까운 편이고 LA공항도 30분 정도 거리다. 주택 가격도 풀러턴이나 세리토스 등 주변 도시들보다는 싼 편이다. 사실 부에나파크는 풀러턴을 떠나서 의미가 없고 풀러턴 또한 부에나파크를 떠나서는 생각할 수 없다. 그래서 뉴스타부동산도 부에나파크에 있으면서 이름은 풀러턴 지사라고 불린다.

필자는 어릴 때 부모님을 따라 미국에 왔고 LA 한인타운에서 고등학교를 마치고 UC어바인을 졸업하여 부에나파크에서 살기도 하였지만 오렌지카운티 북부 지역이 이렇게 빨리 발전할 줄은 상상도 못 했다. 지금은 박영선 시의원도 배출하였다.

부에나파크는 한인 상권이 발달한 도시지만 유명한 장소가 많이 있다. 어린이 테마파크인 나츠베리팜 로스 코요테 컨트리클럽 외에 대형 쇼핑몰 '더 소스'도 부에나파크에 있다. 한인 상가는 비치 불러바드와 멜번을 위주로 엄청난 발전을 해왔고 현재도 진행 중이다.

대형 마켓 3개가 붙어 있으며 장사가 잘되는 곳은 아마 전국에서 부에나파크뿐일 것 같다. 비치 불러바드를 따라 새로 지어진 상가들은 대부분 한인이 오너일 정도다. 한인들이 많은 풀러턴과 세리토스 라팔마 등에 둘러싸인 상업의 요지로 일반 리테일들 점포들도 잘 된다고 한다.

큰 집이 아니라면 30만 달러 정도 있다면 그냥 왔다 갔다 하면서 쓰고 싶다면 자녀가 다 컸다면 '집을 어디에 사야 하나' 물으면 부에나파크를 추천하고 싶다. 마켓과 식당 골프장 등 한인들을 위한 다양한 시설들이 가깝다.

학군을 따질 이유만 없다면 금상첨화다. 친구 많고 말동무 많고 날씨 좋고 인심 좋은 최고의 동네다.

현재 3베드룸 이상 단독 주택은 55만~200만 달러까지 있다. 콘도와 타운하우스는 방 3개짜리가 40만~50만 달러다. 인근의 풀러턴과 세리토스에 비해서도 싼 편이다. 렌트비는 단독 주택이 월 2700달러 내외 콘도와 타운하우스는 2500달러 내외다.

▶문의: (714)345-4989

관련기사 뉴스타 부동산 가이드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