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4.0°

2019.10.21(Mon)

'강제노동' 제품 수입 차단…5개국 수입품 통관 중단

[LA중앙일보] 발행 2019/10/09 경제 5면 기사입력 2019/10/08 20:57

중국산 일부 의류도 포함

세관당국이 강제노동으로 생산됐다는 의혹을 받는 중국 등 5개국 수입품 일부의 통관을 차단했다.

8일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세관국경보호국(CBP)는 지난 1일 중국 말레이시아 브라질 짐바브웨 콩고민주공화국에서 수입된 다이아몬드 원석과 금 일회용 고무장갑 등에 대해 인도보류명령(WRO)을 내렸다.

미국 시장 판매가 불가능해진 해당 제품은 강제노동으로 생산되지 않았다는 점이 입증되지 않으면 생산국으로 돌려보내게 된다.

마크 모건 CBP 국장 대행은 "이번에 내려진 5건의 조처는 강제노동으로 생산된 제품으로 의심된다면 미국 판매대에 오르지 못하게 하겠다는 걸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적용된 사례는 드물지만 미국은 1930년대부터 강제노동으로 생산된 제품의 유통을 금지해 왔다.

통관이 막힌 제품 중에는 중국 신장 지구에서 생산된 아기 파자마가 포함됐다.

CBP는 이 의류를 생산하는 과정에서 노동자들을 격리하고 이동을 제한하거나 신체적 성적 폭력을 행사한 증거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해당 제품은 대형할인매장 코스트코에서 판매될 예정이었다고 AP통신은 보도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