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20.07.09(Thu)

뉴저지주 납성분 수도관 적극 대응

심종민 기자 shim.jongmin@koreadailyny.com
심종민 기자 shim.jongmin@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9/10/09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9/10/08 22:24

납성분 함유량 검사 의무화
주민 위한 데이터베이스 구축
1억불 들여 학교 수도관 교체

최근 뉴저지주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납성분 검출 수돗물에 대해 큰 우려를 표하고 있는 학부모들의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주정부가 모든 공립학교들이 의무적으로 수돗물 검사를 더 자주 시행하도록 추진하고 상당 규모의 예산을 투입할 예정이다.

7일 뉴저지주 버겐필드의 후버 초등학교 도서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필 머피 주지사는 납성분 수도관 사태에 대응하고 주민들의 걱정을 지우기 위해 3가지 방안을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첫 번째 방안은 공립학교들에 6년에 한 번씩 진행했던 수돗물 납성분 함유량 검사를 3년에 한 번씩 의무적으로 시행하도록 하는 규정을 추진하는 것이다. 주 교육위원회의 승인이 이뤄지면 주 내 모든 공립학교가 의무적으로 검사를 실시해야하며 주정부는 이를 준수하지 않는 학교들에 집행권을 행사해 제재를 가할 수 있게 된다.

다른 방안은 해당 검사 내용을 학부모를 포함한 주민들이 확인할 수 있는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는 것이다. 조시 고티머(민주.5선거구) 연방하원의원은 2016년에 자신의 선거구 학군 상당수가 납성분 검출 검사 보고서를 제출하지 않았다며 "부모들은 자녀들의 학교에서 납성분이 검출되는지에 대해 알 권리가 있다"라고 밝혔다.

지난 2016년 뉴저지주의 모든 학교들이 납성분 함유량 검사를 실시해 높은 수치를 기록한 학교는 주 교육국으로 보고하도록 한 적이 있지만 당시 각 학교에 대한 납성분 검출 수치를 확인할 수 있는 종합 보고서 혹은 데이터베이스를 만들지 않아 자녀들의 건강.안전에 관심이 많은 학부모들에게 정보를 제대로 제공할 수 없었다.

마지막으로 머피 주지사는 1억 달러 규모의 주정부 예산을 납성분 함유량이 '위험 수치'를 넘어선 학교의 수도관 교체에 최우선 중점을 둘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회견에서 머피 주지사는 "납성분 사태는 뉴왁만의 문제도, 도심지역 문제도 아닌 버겐카운티 전체의 문제"라고 설명하며 단기적으로 해결할 수준의 문제가 아닌 점을 강조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