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0.0°

2019.11.15(Fri)

'하기비스' 물폭탄에···후쿠시마 방사성 폐기물 떠내려갔다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10/13 06:57



제19호 태풍 ‘하기비스’에 후쿠시마(福島) 원전 오염 제거 과정에서 수거한 방사성 폐기물 자루가 유실됐다. [EPA=연합]





일본을 강타한 제19호 태풍 ‘하기비스’에 후쿠시마(福島) 원전 오염 제거 과정에서 수거한 방사성 폐기물 자루가 유실됐다. 폐기물 자루에는 오염 제거 작업에서 수거된 풀이나 나무 등이 들어 있었다.


NHK는 13일 후쿠시마현 다무라(田村)시에 보관 중이던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 폐기물 자루가 임시 보관소 인근 하천으로 유실됐다고 보도했다. 자루의 무게는 1개당 평균 수백 kg~1300kg이다.

다무라 시는 하천 일대를 수색해 유실된 폐기물 자루 중 10개를 회수했다고 밝혔다. 임시 보관소에는 총 2667개의 방사성 폐기물 자루가 있었으며 모두 몇 개가 유실됐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다무라 시 측은 회수한 자루에선 내용물이 밖으로 빠져나오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요미우리신문은 이 폐기물의 공간방사선량이 시간당 1마이크로시버트(μ㏜) 이하라고 보도했다. 2015년 9월 동일본 지역에 폭우가 내렸을 때도 후쿠시마 원전 사고 제염 폐기물이 하천으로 유출된 바 있다.



지난 11일 태풍 '하기비스'가 접근 중일 때 일본 미에현 키호 항에서 큰 파도가 방파제를 강타하며 솟구치고 있다. [AP=연합뉴스]






후쿠시마 1원전 폐기물 처리 건물에선 태풍의 영향으로 8차례 누설 경보가 울리기도 했다. NHK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55분 폐기물 처리 건물을 시작으로 이날 새벽까지 담수화 처리시설과 방사선 핵종 여과시설, 세슘 흡착탑 등에서 8차례에 걸쳐 누설 경보가 울렸다.

도쿄전력은 “8건 중 5건은 태풍으로 인한 빗물로 울린 것”이라고 밝혔다. 실제 폐기물이 유실됐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명확하게 밝히지 않았다.

박성훈 기자 park.seonghun@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