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1.0°

2019.12.08(Sun)

류현진…이제 1막은 끝났다

[LA중앙일보] 발행 2019/10/14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9/10/13 13:29

다저스와 7년, 좌절과 영광의 시간

베이브 류스…몬스터…류덕스…류뚱
남가주 한인들과 함께 했던 추억들
'잔류냐 이적이냐' 오프 시즌 본격 협상

최고의 시즌을 보낸 류현진의 시선은 이제 스토브리그를 향하고 있다.류현진은 다음 달 자유계약선수(FA) 시장으로 나간다.

최고의 시즌을 보낸 류현진의 시선은 이제 스토브리그를 향하고 있다.류현진은 다음 달 자유계약선수(FA) 시장으로 나간다.

2012년 겨울이었다. 깜짝 놀랄 뉴스가 전해졌다. KBO 출신 프로야구 선수의 메이저리그 진출 소식이었다. 행선지는 다름 아닌 LA였다. 다저스가 파격적인 금액을 제시했다. 무려 2573만 737달러 33센트를 적어내 교섭권을 따낸 것이다. 예상의 2배를 훨씬 뛰어넘는 액수였다.

급기야 마감시한을 코 앞에 두고 계약이 성사됐다. 역시 역대급 규모였다. 6년간 총액 3600만 달러에 사인이 이뤄졌다. 한국 프로 출신이 진출한 첫 사례였다.

이듬해 2월, 스프링캠프 때부터 말이 많았다. 주류 미디어의 따가운 눈초리를 견뎌야했다. 훈련 중 달리기에서 꼴찌를 도맡았다. 흡연 논란도 제기됐다. 심지어 개인 SNS에 올렸던 햄버거 사진까지 구설수에 올랐다. '저래서 제대로 던지겠나?' 온갖 삐딱한 시선 속에 개막을 맞았다.

그러나 편견은 오래가지 않았다. 마운드에서 모든 걸 입증했다. 첫해 14승 8패 평균자책점(ERA) 3.00의 화려한 성적을 거뒀다. 신인왕 후보로도 거론됐다. 클레이튼 커쇼, 잭 그레인키에 이어 부동의 3선발로 위치를 굳혔다.

이듬해에도 마찬가지였다. 2년생 징크스를 비웃는 것 같았다. 14승 7패 평균자책점 3.38을 기록하며 다저스의 선택이 틀리지 않았음을 증명했다.

하지만 3년째. 시련이 시작됐다. 통증으로 병원을 찾았다. 왼쪽 어깨 관절와순 파열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수술이 불가피했다. 문제는 성공 확률이 7% 밖에 되지 않는다는 점이었다. 지루하고, 힘겨운 자신과의 싸움이 계속됐다.

이듬해인 2016년. 긴 공백을 깨고 재기전을 가졌다. 설렘은 잠시였다. 단 1경기만에 다시 문제가 생겼다. 이번에는 팔꿈치였다. "난 이제 끝났어." 스스로 주변에 얘기할 정도로 절망적이었다. 다시 1년을 쉬었다. 재활 캠프가 애리조나에 차려졌다. 뜨거운 여름을 그곳에서 나야했다.

그리고 2017년. 드디어 재기의 서막이 올랐다. 쉬는 동안 연마한 컷 패스트볼과 함께 돌아왔다. 가능성은 충분히 확인시켰다. 2018년부터 본격적인 용틀임이 시작됐다. FA 재수를 택했다. 구단의 퀄리파잉 오퍼를 받아들여 1년짜리 계약서를 썼다. 이전까지 아무도 성공한 적 없는 방식이었다.

"아마 야구를 한 이래 가장 기억에 남는 해였을 거예요." 2019년은 찬란하게 빛났다. 개막전 선발의 영예는 서곡에 불과했다. 전반기는 그야말로 리그를 폭격하는 수준이었다. 압도적인 ERA로 사이영상 후보로 거론됐다. 급기야 올스타전 선발 투수로 마운드에 우뚝 섰다.

후반기 들어 잠시 주춤했다. 그러나 14승 5패 ERA 2.32로 아시아 선수 최초로 메이저리그 전체 평균자책점 1위 타이틀을 차지했다. 아쉽게도 첫 관문에서 탈락했지만 다저스의 포스트시즌 진출에 1등 공신이었다.

성공한 메이저리거, 다저스의 빛나는 스타. 그리고 남가주 한인 사회의 이웃이었던 7년이었다.

사진 = 김상진 기자·OSEN
지난해 극적으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했을 때 감격이 담긴 장면이다. 콜로라도 로키스와 타이브레이커 게임 끝에 승리, 라커룸에서 동료들과 샴페인 파티를 벌이고 있다.

지난해 극적으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했을 때 감격이 담긴 장면이다. 콜로라도 로키스와 타이브레이커 게임 끝에 승리, 라커룸에서 동료들과 샴페인 파티를 벌이고 있다.

LA 한인 타운에서는 팬들과의 만남도 있었다. 다저스 모자를 쓴 어린이 야구팬들에게 사인해주는 모습.

LA 한인 타운에서는 팬들과의 만남도 있었다. 다저스 모자를 쓴 어린이 야구팬들에게 사인해주는 모습.

이제 막 다저스 유니폼을 입은 지난 2012년 겨울의 장면이다. 아기 팬의 등에도 정성스럽게 사인하고 있다.

이제 막 다저스 유니폼을 입은 지난 2012년 겨울의 장면이다. 아기 팬의 등에도 정성스럽게 사인하고 있다.

'우리 류뚱'이 등판하는 날은 친구들과 한 잔 하는 날이다. 삼삼오오 모여 술잔을 기울이며 승리를 기원하곤 했다.

'우리 류뚱'이 등판하는 날은 친구들과 한 잔 하는 날이다. 삼삼오오 모여 술잔을 기울이며 승리를 기원하곤 했다.

다저 스타디움에는 99번 유니폼을 입은 우리 팬들의 모습이 낯설지 않다. 2013년 데뷔전 때 응원하는 모습.

다저 스타디움에는 99번 유니폼을 입은 우리 팬들의 모습이 낯설지 않다. 2013년 데뷔전 때 응원하는 모습.

2012년 입단식. 전설적인 토미 라소다 전 감독(왼쪽)과 구단주 그룹 중 한 명인 전 NBA 스타 매직 존슨(오른쪽)이 다저스 멤버가 된 것을 축하하고 있다.

2012년 입단식. 전설적인 토미 라소다 전 감독(왼쪽)과 구단주 그룹 중 한 명인 전 NBA 스타 매직 존슨(오른쪽)이 다저스 멤버가 된 것을 축하하고 있다.

7년 전인 25살 때, 공식 입단식에서 환한 웃음을 지으며 다저스 모자를 쓰고 있다.

7년 전인 25살 때, 공식 입단식에서 환한 웃음을 지으며 다저스 모자를 쓰고 있다.

류현진 부부가 다저 스타디움의 주역으로 출연한 날. 아내 배지현 씨가 시구를 맡고, 남편은 포수가 돼 공을 받았다. 시구식에 앞서 잠시 포즈를 취했다.

류현진 부부가 다저 스타디움의 주역으로 출연한 날. 아내 배지현 씨가 시구를 맡고, 남편은 포수가 돼 공을 받았다. 시구식에 앞서 잠시 포즈를 취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