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5.0°

2019.11.19(Tue)

치매·심전도·독감주사 "다 무료라니 감사하죠"

[LA중앙일보] 발행 2019/10/14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9/10/13 19:54

서울메디칼·차병원 주최
종합검진행사 700여명 몰려

서울메디컬그룹(회장 차민영)과 할리우드차병원 공동 주최로 12일 차병원 대강당에서 열린 건강박람회에 참석한 한인들이 차민영 회장의 건강 강의를 경청하고 있다. [서울메디컬그룹 제공]

서울메디컬그룹(회장 차민영)과 할리우드차병원 공동 주최로 12일 차병원 대강당에서 열린 건강박람회에 참석한 한인들이 차민영 회장의 건강 강의를 경청하고 있다. [서울메디컬그룹 제공]

"내년 이맘때까지 건강 걱정 안 해도 되겠어요."

12일 서울메디컬그룹(회장 차민영)과 할리우드차병원이 공동주최한 커뮤니티 건강박람회에서 임경식(64)씨가 방금 마친 심전도 검사결과를 들고 활짝 웃었다. 임씨는 "매년 참가하고 있다. 모든 건강검진을 무료로 한자리에서 해결할 수 있다는 것은 큰 장점"이라고 말했다.

차병원 대강당에서 열린 이번 건강박람회에는 700여명의 시니어들이 참가했다. 올해는 치매검사 및 심전도 검사가 새로 도입돼 시니어들의 발길이 더욱 분주했다. 독감백신은 불과 행사 시작 30분 만에 수량 절반이 동났다.

남가주간호사협회 린다 김 회장은 "250여 개 정도를 준비했는데 벌써 100명 넘게 독감접종을 마쳤다"면서 "오시는 시니어분들이 서둘러 독감접종부터 하신다. 최근 독감접종비용이 일부 오른 것이 원인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최근 차병원의 신축병동 공사로 검사실이 예년에 비해 다소 좁아졌지만 행사는 성황을 이뤘다.

할리우드차병원측은 "넉넉한 공간을 확보하지 못해 죄송하다. 하지만 신축공사가 마치면 이전보다 더 확장된 공간에서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어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인과 함께 왔다는 윤성천(66)씨는 "병원가서 검진 한번 받으려면 몇시간을 기다려야 하고 진료비도 비싼데, 이렇게 단시간에 무료로 종합검진을 받을 수 있어 감사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검사실 앞 강당에서는 건강 강의도 진행됐다. 올해는 메디컬 그룹 회장인 차민영 내과 전문의(위산역류병)를 비롯해 박원규 안과 전문의(눈의 건강), 최명혜 심장 전문의(심장병), 이우경 한의사(한방) 등이 나섰다.

특히 차민영 박사는 "한인 1/3이 위산 역류병을 가지고 산다" 면서 "하지만 절반 이상이 위에 통증을 느끼지 못해 모르는 경우가 많다. 마른 기침, 두통 등도 위산역류병의 증상이 될 수 있다"고 비 특이증세에 대한 집중 강의를 진행했다. 그러면서 "박람회 특성상 짧은 검사 시간으로 투입돼 세부적인 검진이 어렵다. 정확한 검진을 위해서는 반드시 주치의와 상의하고 진료를 받길 바란다"고 권고하기도 했다.

차병원 레이 한 대표는 "작년에 처음 시행한 유방암 검사에서 2명이 암을 조기 발견해 빨리 치료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 대장·소장암 등 검사를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