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2.0°

2019.11.21(Thu)

'김하성 결승 2루타' 키움, 연장접전 SK 3-0 기선 제압 [PO1 리뷰]

[OSEN] 기사입력 2019/10/14 07:22

[OSEN=인천,박준형 기자] 14일 오후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플레이오프 1차전 SK 와이번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진행됐다.  연장11회초 1사 2루 키움 김하성이 선취 1타점 2루타를 날리고 환호하고 있다. /soul1014@osen.co.kr

[OSEN=인천, 이선호 기자] 키움 히어로즈가 먼저 웃었다. 

키움은 14일 인천 SK 행복드림 구장에서 열린 '2019신한은행 MYCAR KBO 포스트시즌' SK 와이번스와의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0-0으로 팽팽한 11회초 김하성의 좌중간 결승 2루타와 이정후의 적시타 등을 앞세워 3-0으로 승리했다. 서전을 승리로 장식하며 한국시리즈행에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서건창이 실마리를 풀었다. 11회초 1사후 우익수 옆으로 빠지는 2루타를 날렸다. 이어 김하성이 SK 문승원을 상대로 좌중간 담장을 맞히는 2루타를 날려 기어코 선제점을 뽑았다. 이정후가 절묘한 타격으로 3루 키를 넘기는 적시타를 날렸다. 샌즈도 중전적시타를 날려 쐐기를 박았다. 서건창은 이날 4안타를 터트리며 승리를 이끌었다. 

SK 선발 김광현과 키움 선발 제이크 브리검의 팽팽한 에이스 투수전이 펼쳐졌다. SK 김광현은 5이닝 5피안타 8탈삼진 1볼넷 무실점을 기록했다. 브리검도 6회 1사까지 3피안타 3사사구를 내주고 무실점으로 막았다. 그다지 위기도 없었고 위기가 있어도 득점타가 없었다. 

키움의 1회 공격이 아쉬웠다. 선두타자 서건창이 유격수 내야안타로 출루했다. 2사후 이정후가 빗맞은 중견수 앞 안타를 터트렸다. 주자 서건창은 3루까지 달렸다. 그러나 이정후가 2루를 넘보다 상대의 노련한 수비에 막혀 1루에 돌아가려다 태그아웃됐다.  1회 실마리를 풀지 못한 키움은 이후 김광현의 투구에 막혀 영의 행진을 거듭했다. 

[OSEN=인천,박준형 기자]  연장11회초 2사 1,2루 키움 샌즈의 1타점 적시타때 홈을 밟은 2루 주자 이정후가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soul1014@osen.co.kSK 타선도 침묵했다. 1회 선두타자 김강민이 사구로 출루했으나 후속타가 터지지 않았다. 이후 좀처럼 득점권 찬스를 만들지 못하며 끌려갔다. SK는 6회말 무사 1루에서 안타를 때린 김강민이 견제사를 당해 찬물을 끼얹었다. 볼넷 3개를 얻어 2사 만루 기회를 잡았으나 이재원이 조상우의 위력적인 볼에 막혀 범타로 물러났다.

키움은 6회부터 매회 득점권에 주자를 보냈으나 결정타가 터지지 않았다. 6회 2사 1,2루, 7회 1사 1,3루, 8회 2사 2,3루, 9회 2사1,2루에서 타자들이 침묵했다. SK도 7회 대타 배영섭이 볼넷을 골라 1사 2루 득점기회를 잡았지만 후속타가 터지지 않았고 경기는 연장으로 돌입했다. 

양 팀은 물량을 앞세워 뜨거운 불펜 싸움을 벌였다. 키움은 브리검에 이어 조상우, 이영준, 안우진, 이승호, 김상수, 양현, 오주원까지 내보냈다. 오주원이 승리를 안았다. SK도 김태훈, 서진용, 정영일, 하재훈, 박민호, 문승원까지 등장했다. 마지막 투수 문승원이 흔들리며 무릎을 꿇었다. . /sunny@osen.co.kr

이선호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