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19.12.06(Fri)

[중앙 칼럼] 연금을 잘 받기 위한 5가지 수칙

최인성 / 기획콘텐트부장
최인성 / 기획콘텐트부장 

[LA중앙일보] 발행 2019/10/15 미주판 20면 기사입력 2019/10/14 12:11

시니어 독자를 위한 사회복지 관련 정책들을 보도하면서 이런저런 질문도 많이 받는다.

가장 많은 질문은 소셜연금에 대한 것. 이중에서도 가장 큰 관심사는 본인이 개인적으로 또는 배우자로서 받을 수 있는 자격기준과 액수를 묻는 내용이다. 은퇴 후 예상 살림 비용과 소득을 맞추기 위한 것이다. 개별적인 질문에 대해서도 이런 저런 답변을 해왔지만 가장 주요한 내용을 정리해본다.

우선 연금 신청을 최근에 했거나 곧 눈앞에 두고 있다면 온라인 계좌를 열라고 조언하고 싶다. 이미 많은 부분 업무 처리가 온라인으로 옮겨가기도 했지만, 앞으로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사회보장국에서 줄을 서는 일은 줄어들 것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온라인에서는 동시에 언어의 장벽도 무너지고 있다. 전체 내용과 서비스는 아니지만 상당부분 다국어 서비스가 현실화되고 있다.

두번째로는 자신의 기록과 예상에 비해 연금 액수가 적을 경우엔 집요하게 추적해 정당한 수혜 액수도 복구해야 한다. 특히 이민 연차가 적거나 배우자 또는 이혼 배우자 연금을 수령할 경우 한달 100~200달러를 쉽게 포기하는 경우를 많이 보게된다. 필요하다면(비용이 들어갈 수도 있지만) 회계사에게 관련 서류를 끝까지 찾도록 요구하고, 직장에서 받은 보수와 소득 자료도 끈질기게 찾는 노력이 필요하다. 이런 과정에 필요한 서류작업을 해주는 대행서비스도 여기저기 있다.

세번째로는 이혼 배우자 또는 이혼 사망 배우자로서 주어지는 연금을 제대로 챙겨받지 못하는 한인들이 적지 않다. 연금의 개념에는 일하는 배우자(대부분 남성)가 제대로 일할 수 있도록 가사를 돌보는 내조자의 노동도 중요한 바탕이 됐다는 원리가 포함됐다. 이는 엄밀하게 말하면 이혼이나 이혼 후 사망의 경우에도 남은 전 배우자가 생활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는 것을 의미하며, 이는 '도움'이 아니라 '권리'라는 것이다. 종종 재판을 통해야 받을 수 있는 위자료와는 다른 개념이다.

네번째로는 연금 신청과 관리는 스스로 지식이 있어야 한다는 점이다. 언어 장벽과 번거로움을 이유로 자신이 리서치하지 않으면 일이 더욱 복잡해지고 길어진다. 지난 신문 기사도 좋고 사회보장국에서 발간하는 각종 자료도 좋다. 차분히 모아서 정리해두고 시간이 나는 대로 자주 읽어서 내용을 습득하는 것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이와 관련된 일을 하는 비영리 단체와 메디케어 보험사들이 가입 기간에 반짝 홍보를 하는 것도 필요하겠지만 주기적으로 시니어들에게 관련 정보를 전하고 질의응답을 제공하는 노력이 있으면 좋겠다.

마지막으로 연금과 생활보조금 등을 신청하고 수혜할 때 '거짓 정보'를 제공하지 말아야 한다. 내놓고 당국이 말하지는 않지만 일부 아태계 시니어들이 거짓된 정보와 서류를 이용해 연금 신청을 하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 이민 연차가 오래된 시니어들은 "'엉클 샘'(미국정부)이 무섭다"는 말을 종종한다. 잘못 지급된 연금이나 생활보조금은 무서울 정도로 끝까지 추적해 돌려받는다. 생활비가 없어서 보조금을 받으면서도 한국행 비행기표를 어떻게 구입했는지 당국이 묻는 것도 그런 맥락이다.

은퇴 후에도 일을 하는 시니어들이 많아졌다. 어떻게 보면 생을 마감하는 순간까지 우리의 경제생활은 끝이 없다는 생각도 하게된다. 좀더 이른 준비와 촘촘한 재정 계획으로 한인들의 노후가 더 넉넉해지길 바란다.

관련기사 중앙 칼럼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