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19.11.15(Fri)

美기업 3분기 실적발표, 우려불구 산뜻한 출발…뉴욕증시 '화색'(종합)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9/10/15 13:57

"실적 발표 34개 기업중 29개 전망치 웃돌아"…증시 3대지수 1% 안팎↑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미국 기업들의 3분기 실적발표가 본격화된 가운데 경기둔화 우려와 계속되고 있는 미중 무역전쟁 악재에도 불구하고 실적 측면에서 비교적 산뜻한 출발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15일(현지시간) 미 뉴욕증시는 1% 안팎의 상승세를 기록하며 화답했다.

미 CNBC 방송에 따르면 이날 미 뉴욕증시 장 마감 전까지 3분기 실적을 발표한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 소속 11개 기업 가운데 2개를 제외한 9개 기업이 전망치를 웃도는 실적을 기록했다.

주당순이익(EPS) 기준으로 블랙록과 찰스 슈와브, 씨티은행, JP모건체이스, 존슨앤드존슨, 유나이티드 헬스, 퍼스트 리퍼블릭 뱅크, 옴니콤 등 9개 기업이 전망치를 웃돌았다.

골드만삭스와 웰스파고만 전망치를 밑도는 EPS를 기록했다.

자산 기준 미 최대은행인 JP모건은 90억8천만달러(주당 2.68달러)의 순익을 기록, 전년 동기 대비 8%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골드만삭스는 18억8천만달러(주당 4.79달러)의 순익을 기록, 전년 같은 기간보다 26%나 줄었다.

'어닝 스카우팅 리포트'에 따르면 이날까지 3분기 실적을 발표한 34개 S&P 500 지수 소속 기업 가운데 29개 기업이 전망치를 웃도는 실적을 기록했다.

실적 호조 분위기에 힘입어 이날 뉴욕증시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0.89%(237.44포인트) 오른 27,024.80을 기록했다.

S&P 500 지수는 1.0%(29.53포인트) 상승한 2,995.68을,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24%(100.06포인트) 뛴 8,148.71로 각각 장을 마감했다.

유나이티드헬스는 8.16%나 급등, 약 10년만의 최대 폭의 상승을 기록했다. JP모건은 3.1%, 존슨앤드존슨은 1.8% 올랐다.

그러나 미중 무역전쟁 등 글로벌 경제전망의 불투명성이 여전한 상황에서 우려는 여전하다.

'팩트셋'에 따르면 S&P 500 지수 소속 기업의 순익은 지난 2분기 3% 이상 증가에서 3분기에는 4.6% 감소로 돌아설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lkw777@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귀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