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19.11.18(Mon)

[한국서 은퇴] 베이비부머 은퇴 후 창업 늘었다

[LA중앙일보] 발행 2019/10/17 미주판 22면 기사입력 2019/10/16 19:45

한국 내 60대 이상이 운영하는 사업체가 작년에 5만5000개 이상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통계청이 최근 공개한 '전국사업체조사 잠정결과' 보고서를 보면 작년 말 기준 전국 사업체는410만2540개로 1년 전보다 8만2668개(2.1%) 늘었다.

이 가운데 대표자의 연령이 60대 이상인 사업체는 92만7194개로 1년 사이에 5만5574개(6.4%) 증가했다. 이는 1년간 늘어난 사업체 수의 약 67%에 해당한다. 은퇴한 고령자들이 창업을 많이 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통계청 관계자는 "인구구조가 고령화돼 60세 이상 인구 비중이 계속 늘어나는 데다, 베이비붐 세대(1955~1963년생)가 은퇴 후 창업하는 경우가 많아지면서 60대 이상 사업체 대표자가 매년 늘어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대표자 연령대별 사업체 수에서 구성비가 가장 큰 세대는 50대로, 전체 사업체의 34.5%(141만7253개)를 차지했다.

이에 반해 20대 이하와 30대의 창업은 주춤했다.

20대 이하가 대표인 사업체는 2017년 10.6%(9천765개) 증가했으나 작년에는 2.2%(2천215개) 늘어나는데 그쳤다.

30대가 대표인 사업체는 2017년 0.8%(4029개)에 이어 작년에도 0.8%(40257개) 증가에 머물렀다.

관련기사 시니어 소셜연금 사회복지 건강정보-7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