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1.0°

2019.11.20(Wed)

위안부 조롱 논란 유니클로에 묵직한 한방 날린 한국 대학생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10/19 05:41



전남대학교 재학생이 19일 오전 소셜미디어에 '유니클로 광고 패러디'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업로드했다. [사진 소셜미디어]





전남 광주 소재 대학교에 다니는 학생이 위안부 희화화 논란에 휩싸인 일본 의류 브랜드 유니클로 광고를 패러디한 영상을 강제징용 피해 할머니와 함께 제작해 눈길을 끌고 있다.

전남대학교 사학과 4학년생 윤동현(25)씨는 19일 오전 소셜미디어에 '유니클로 광고 패러디'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올렸다.

게시된 영상은 총 3편으로 한국어·영어·일어 자막 버전이다. 영상에는 일제시대 당시 근로정신대 강제징용 피해자 양금덕(89) 할머니와 윤씨가 함께 출연했다.

영상은 논란이 되고 있는 유니클로 광고와 비슷한 콘셉트로 촬영됐다. 이 영상에서 양 할머니는 일본어로 '잊혀지지 않는다' 팻말을 들고 등장한다. 한국어판 영상 자막에는 '유니클로 후리스 25주년' 대신 '해방 74주년'이라는 문구가 쓰여있다.

윤씨가 "제 나이 때는 얼마나 힘드셨어요"라고 묻자 양 할머니는 "그 끔찍한 고통은 영원히 잊을 수 없어"라고 외친다.

유니클로 광고에서 '제 나이 때는 어떻게 입으셨어요?라는 질문에 패션 컬렉터로 소개된 98세 여성이 '맙소사! 80년도 더 된 일을 기억하냐고?' 대답한 장면을 패러디하며 비판한 것이다.




위안부 비하 논란에 휩싸인 유니클로 광고 한국어 자막. [유니클로 광고 캡처]





윤씨는 최근 불거진 유니클로 광고를 본 뒤 이 같은 패러디 영상 제작을 기획했다. 촬영은 이날 양 할머니 자택 근처에서 이뤄졌으며 윤씨의 갑작스러운 제안에도 양 할머니가 흔쾌히 응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씨는 뉴시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유니클로가 광고를 통해 과거사를 성찰하지 않고 피해자들을 조롱하는 듯한 태도를 취했다"며 "한·일 양국 간 갈등을 조장하기 위해서 만든 영상은 아니다. 가해국인 일본이 피해 당사자들의 아픔을 '역지사지'했으면 하는 마음에서 제작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니클로는 최근 '유니클로 후리스 : LOVE & FLEECE 편'을 방송하고 있다. 15초 분량의 이 광고에서는 90대 할머니와 10대 소녀가 나와 영어로 대화를 나눈다.

영어 버전과 달리 의역된 한국어 자막은 "맙소사, 80년도 더 된 일을 기억하냐고?"로 바뀌었다. 80년 전인 1930년대 후반은 강제징용과 위안부 동원이 이뤄지던 시기라는 점에서 일제 전범 피해자들을 조롱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