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19.11.19(Tue)

인형·장난감에 마약 숨겨 한국 밀반입하던 베트남 여성 체포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9/10/19 19:28

한국인과 결혼 뒤 한국 들어와 범행…페이스북 통한 '대리 배달'도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봉제 인형이나 장난감, 기념품 등에 마약을 숨겨 한국으로 밀반입해온 베트남 여성이 현지 경찰에 체포됐다.

온라인 매체 VN익스프레스는 하이퐁 경찰서가 한국으로 마약을 몰래 들여온 일당의 중심인물로 레 티 로안(29)을 체포했다고 20일 보도했다.

경찰에 따르면 로안은 한국 남성과 결혼한 뒤 한국으로 건너갔다.

이후 로안은 다른 베트남인들과 함께 북부 항구 도시인 하이퐁은 물론 중북부 하띤성과 응에안성 등에서 항공편을 통해 한국으로 마약을 운반하는 일을 하기 시작했다.

그는 베트남을 자주 방문하면서 자신이 직접 봉제 인형이나 장난감, 기념품 등에 마약을 숨겨 한국에 반입한 것으로 경찰은 파악하고 있다.

또 페이스북을 통해 다른 사람에게 마약을 숨긴 인형이나 기념품들을 한국으로 가져와달라고 부탁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2일 밤에는 한 베트남 여성이 MDMA(엑스터시) 140g과 케타민 18g이 숨겨진 곰 인형을 갖고 한국에 입국하려다 공항에서 적발됐다.

이 여성은 로안이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에게 접촉한 뒤 곰 인형을 비롯해 몇 가지 물품을 한국으로 가져다 달라고 부탁했다면서, 인형 안에 마약이 숨겨져 있는 줄은 몰랐다고 주장했다.

이 여성이 체포된 뒤 며칠 만에 로안도 검거됐다.

south@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남권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