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1.0°

2019.11.12(Tue)

'똥강아지들' 엘사, 양동근이 자랑한 천재견…어질리티→수영도 성공 [어저께TV]

[OSEN] 기사입력 2019/10/20 14:52

방송화면 캡처

[OSEN=장우영 기자] ‘개판 5분 전, 똥강아지들’ 김기두의 딸 소은이가 반려견 짱이, 둥이와 친해질 수 있을까.

20일 오후 방송된 SBS플러스 ‘개판 5분 전, 똥강아지들(이하 똥강아지들)’에서는 양동근-박가람 부부가 아이들, 반려견 미키, 엘사와 함께 애견 펜션에서 여유를 즐기는 모습이 그려졌다.

‘똥강아지들’ 오프닝에서는 MC들이 반려견들의 SNS에 대해서 이야기했다. 박가람 역시 엘사에 대해 이야기를 했고, MC들은 엘사가 너무 예쁘다고 입을 모았다. 그리고 이날 보게 될 영상 속에서도 엘사의 활약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양동근-박가람 부부는 세 아이와 미키, 엘사와 함께 어디로 떠날 준비를 했다. 챙겨야 할 아이들이 많은 만큼 출발도 쉽지 않았다. 약 20분이 걸려서야 아이들을 차 안에 앉히고, 반려견들을 챙겨 출발할 수 있었다.

차 안에서 양동근은 아이들에게 “개들에게 천국은 있을까?”라며 아이들에게 질문을 했다. 아이들은 “있다”고 답했고, 양동근은 “오늘 강아지들의 천국에 간다. 일명 ‘개낙원’이다”라고 목적지를 설명했다.

‘개낙원’의 정체는 애견 팬션이었다. 일반 팬션과 달리 강아지들이 목줄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고, 강아지들에게 최적화된 놀이기구가 가득했다. 양동근이 말한 ‘개들의 천국’이 바로 애견 팬션이었다.

엘사는 경계심 때문에 케이지 밖으로 나오는 걸 두려워했다. 이때 첫째 준서가 간식으로 유도하며 엘사를 밖으로 나오게 했고, 엘사는 어느 순간부터 경계심을 풀고 마음껏 넓은 잔디를 뛰놀았다. MC들은 “그 사이에 엘사가 더 컸다”고 말했고, 양동근은 “쑥쑥 크더라”고 애정 어린 눈빛으로 바라봤다.

양동근은 엘사의 어질리티를 시험했다. 엘사는 무리 없이 어질리티에 성공했다. 장민석 수의사는 “너무 잘했다. 막상 시켜보면 쉽지 않은 일이다”며 “엘사를 사람으로 치면 유치원생 정도인데, 민첩성은 정말 타고났다. 나중에는 날아다닐 것”이라고 칭찬했다.

엘사의 천재견 면모는 계속 됐다. 아이들과 함께 하는 달리기에서 장애물 점프는 물론, 터널 통과도 무리 없이 해낸 것. 양동근은 “내 입으로 엘사 자랑을 하기에는 그렇지만 벌써 ‘빵야’가 가능하다”고 말하며 뿌듯해했다.

양동근은 아이들, 반려견과 함께 수영을 하기로 했다. 아이들을 돌보던 중 엘사가 갑자기 물에 들어가는 상황이 발생하기도 했다. 양동근은 화들짝 놀라 엘사를 건지고 자신이 물에 빠졌다. 하지만 그 찰나의 순간, 엘사는 헤엄을 치는 모습을 보였고, MC들은 “오히려 냅뒀으면 엘사가 수영하는 걸 볼 수 있었을텐데”라고 아쉬워했다.

어질리티 성공부터 수영까지, 엘사는 천재견 면모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특히 어린 나이임에도 벌써 ‘빵야’까지 성공했다는 양동근의 말이 더해지면서 ‘엘사 천재견설’은 더욱 확고해지고 있다. /elnino8919@osen.co.kr

장우영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