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8.0°

2019.11.15(Fri)

北신문 '美, 고분고분하지 않으면 제재…겁먹고 양보하면 망해'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9/10/20 15:58

이라크·리비아 언급하며 "제재 목적은 정권교체…투쟁으로 지켜야"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1일 미국 등 서방이 말을 안 듣는 나라들을 제재로 굴복시키려고 한다며 양보하지 않고 강하게 맞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제국주의자들의 제재는 만능의 무기가 아니다' 제목의 정세론해설에서 "제국주의자들의 제재에 겁을 먹고 양보하면 망한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미국을 비롯한 서방 세력은 저들에게 고분고분하지 않은 나라들에 제재를 들이대며 압력을 가하고 있다"면서 "한걸음의 양보는 열걸음, 백걸음의 양보를 가져오고 종당에는 망하게 된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그 사례로 이라크와 리비아를 언급, "제국주의자들의 위협과 공갈, 제재압박이 두려워 동요하면서 물러서다가는 국권을 유린당하게 되며 제 손으로 제 눈을 찌르는 것과 같은 자멸의 길을 걷게 된다"고 경고했다.

이라크의 지도자 사담 후세인은 유엔의 무기 사찰을 수용했음에도 미국의 침공 이후 권력을 뺏기고 사형됐으며, 리비아의 무아마르 카다피는 핵무기를 폐기하고 몇 년 되지 않아 반정부 시위로 권좌에서 물러난 뒤 은신 도중 사살됐다.

신문은 "제국주의자들이 제재를 가하는 것은 저들의 비위에 거슬리는 나라들의 경제를 혼란시키고 민심을 불안케 하여 정권교체를 실현하고 저들에게 예속시키자는데 그 목적이 있다"며 "자주권과 민족의 존엄은 그 누가 가져다주거나 지켜주지 않는다. 오직 제국주의자들과의 투쟁을 통해서만 지켜낼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이란과 러시아 등 미국의 제재에도 자국 정책을 유지하는 국가들을 거론하면서 "현실은 미국을 비롯한 서방의 제재는 만능의 무기가 아니라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간 제재 문제를 다룬 노동신문 기사는 북한 입장보다는 외국 동향 보도에 초점을 맞췄는데 이날 기사는 제목부터 제재를 비판했다.

북한은 스톡홀름 북미 실무협상 결렬 이후 제재와 이를 주도하는 미국에 대한 비난 목소리를 한층 더 높이는 모양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지난 16일(보도일 기준) 삼지연 건설 현장에서 미국의 "집요한 제재와 압살 책동"에 대한 "인민의 분노"를 언급했으며, 노동신문도 지난 19일 사설에서 "믿을 것은 오직 자체의 힘과 인민의 드높은 정신력"이라며 자력갱생으로 제재 문제를 돌파할 것을 주문했다. blueke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동현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