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19.11.15(Fri)

한국 기독교 이미지 갉아 먹는 두 대형 교회

[LA중앙일보] 발행 2019/10/22 종교 23면 기사입력 2019/10/21 19:48

명성교회 세습 반대 여론 높아
사랑의교회 도로 점용은 위법

한국 개신교계가 '명성교회'와 '사랑의교회' 때문에 논란이다.

우선 명성교회의 세습 문제를 두고 소속 교단(이하 예장 통합)내에서 반발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예장 통합 교단에서 한국 장로교의 뿌리로 여겨지는 새문안교회 당회가 지난 13일(한국시간) 결의문을 발표, "명성교회 수습안은 기독교 신앙고백에 어긋나는 결정"이라며 "초법적이고 절차상 흠결이 있다"고 비판했다.

교단 내에서 역사성과 명망이 있는 교회가 명성 교회 세습에 대해 반대 입장을 밝힌 것은 상당히 이례적이다.

지난달 예장 통합 교단은 사실상 명성교회 세습을 허용하는 수습안을 통과시킨 바 있다.

<본지 10월1일자 A-22면>

이어 새문안교회는 결의문을 통해 "교회 세습 등 교회의 거룩함과 공공성을 훼손하는 어떠한 행위도 배격하며, 교회 갱신과 회복을 위한 회개 및 실천 운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나가겠다"며 세습 반대의 뜻을 분명히 밝혔다.

수천억 원에 달하는 교회 건축과 담임 목사의 논문 표절 등으로 논란이 됐던 사랑의교회는 지난 17일(한국시간) 한국 대법원으로부터 지하공간 도로 점용 허가건과 관련, 최종적으로 위법 판결을 받았다. 당시 사랑의교회는 초대형 지하예배당을 만들 계획이었으나, 구입한 부지가 좁아 서초구청에 공공도로 지하 사용을 신청했다. 당시 구청 측과 서울도시가스 등이 하수 처리와 통신선, 가스관 등이 매장돼 있어 부정적 의견을 내놓았지만 결국 허가가 났다. 이 과정에서 교회에 대한 특혜 논란까지 일자 지난 2011년 서초구 주민 294명이 서초구청의 도로 점용 허가가 부당하다며 서울시에 감사를 청구했다. 하지만, 구청이 이를 거부하자 결국 법적 다툼이 시작됐던 것이다.

이 소송은 1심과 2심을 거쳐 대법원까지 갈 정도로 치열하게 전개됐다. 결국, 대법원은 "서초구가 도로 지하에 사랑의교회 예배당 건축을 허가한 것이 재량권을 남용해 위법"이라는 최종 판결을 내리게 됐다.

이에 따라 사랑의교회는 지하공간의 도로점용 부분을 원상회복시키든지, 위법 판결에 따른 이행 강제금을 내야 한다. 원상 복구를 하지 않을 경우 공시 지가에 50%에 달하는 이행 강제금을 내야 하는데 이는 연간 수십억 원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사랑의교회측은 즉각 입장문을 발표, "소송 과정에서 제기된 쟁점 사항들에 대해 가능한 법적·행정적 대안을 마련하여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금주의 종교 기사 모음-2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