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19.11.14(Thu)

[알아봤습니다] 소셜연금 세금 부과 기준…개인·부부 소득 기준 명확

[LA중앙일보] 발행 2019/10/24 미주판 22면 기사입력 2019/10/23 19:40

소셜연금 세금 부과 기준

Q.
곧 조기 은퇴를 통해 소셜연금을 받게됩니다. 전체 수입 규모에 따라 연금 액수에 제한을 받는 점은 잘 알고 있는데 실제 연금에 대한 세금 부과는 어떻게 되나요. 전체 살림 규모를 조정하는데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LA독자 토마스 양

개인·부부 소득 기준 명확

A.
소셜연금에 대한 연방 소득세 부과는 철저히 소득 전체 규모가 기준이 됩니다. 국세청 기준에 따르면 소셜연금액수를 포함하지 않은 소득(combined income)과 무과세 이자소득, 연금 액수의 50%를 더한 소득이 개인의 경우 2만5000달러에서 3만4000달러까지 이거나 부부의 경우 3만2000달러에서 4만4000달러에 달하는 경우에는 수혜 연금 액수의 50%에 대해 소득세가 부과됩니다. 만약 이보다 소득이 높은 경우에는 연금의 85%에 해당되는 액수에 소득세가 부과됩니다.

다시말해 은퇴를 하지 않은 현역에 비해서는 적지만 일정 수준 이상이 소득에 대해서는 부분적으로 세금을 부과한다는 뜻입니다. 당국의 2015년 통계에 따르면 연금 수령자의 50% 가량이 소셜연금에 대해 소득세를 납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주정부는 조금 다릅니다. 미네소타, 노스다코타, 버몬트, 웨스트 버지니아는 소셜연금의 최대 85%에 대해 소득세를 부과합니다. 콜로라도, 코네티컷, 캔사스, 미주리, 몬태나, 네브레스카, 뉴멕시코, 로드아일랜드, 유타 등도 연금의 일부에 대해 세금부과를 하지만 소득이 낮거나 연령이 높은 경우에는 면제해주기도 합니다.

관련기사 시니어- 알아봤습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