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9.0°

2019.11.22(Fri)

트럼프 탄핵조사 절차 공식 돌입

박다윤·배재성 기자
박다윤·배재성 기자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9/11/01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9/10/31 21:57

결의안 31일 하원 표결로 통과
공개청문회·백악관 조사 참여
볼턴 전 보좌관 7일 출석 요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연방하원의 탄핵조사가 공식화됐다.

하원은 31일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조사를 공식화하는 결의안을 표결에 부쳐 통과시켰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이날 표결 안건에 올린 결의안은 찬성 232표, 반대196표로 가결됐다. 이는 탄핵조사 시작 이후 하원에서 처음으로 진행된 표결이다.

투표 결과는 소속 정당 방침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았다. 하원 민주당 의원 가운데 2명이 반대표를 던졌고, 무소속 의원 1명이 찬성했다. 공화당 의원 가운데 이탈자는 없었지만 3명은 기권했다. 민주당 의원 중에는 1명이 기권했다. 하원의원 432명 가운데 민주당이 234명, 공화당 197명, 무소속 1명이다. 세 자리는 현재 공석이다.

이번 투표는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투표가 아니라 탄핵 절차를 공식화하는 투표다. 이에 따라 하원은 증인을 불러 공개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 민주당은 그동안 비공개로 청문회를 진행해왔으나, 앞으로 방침을 바꿔 청문회 과정을 공개함으로써 여론의 관심을 높이는 전략을 구사할 것으로 보인다.

또 백악관 측이 조사 절차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다만 백악관이 하원의 문서.증인 요청을 거부할 경우 하원도 백악관의 요구를 거부할 수 있다.

이와 함께 CNN방송 등에 따르면, 하원은 지난달 전격 경질된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에게 우크라이나 스캔들과 관련해 오는 7일 의회 증언을 요구했다. 볼턴 전 보좌관이 불응할 경우 소환장 발부도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전·현직 백악관·국무부 당국자들이 잇따라 의회에 나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불리한 진술을 내놓는 상황에서 볼턴 전 보좌관이 전격 경질에 대한 반격성 '폭탄선언'을 할 가능성도 있어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표결 결과가 나온 직후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미국 역사상 가장 엄청난 마녀사냥"이라고 전했다. 스테파니 그리셤 백악관 대변인은 성명에서 "오늘 투표는 펠로시 하원의장과 민주당이 하원 규칙의 적법절차를 위반한 것에 불과하다"고 반박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