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2.0°

2020.10.29(Thu)

트럼프 탄핵 민심, 찬성 49% 반대 47% '팽팽'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19/11/02 미주판 8면 기사입력 2019/11/01 19:00

WP-ABC 여론조사
정치 성향 따라 양분

민주당이 장악한 하원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조사를 공식화한 가운데 대통령 탄핵에 대한 미국의 민심은 정치 성향에 따라 첨예하게 양분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일 워싱턴포스트와 ABC방송이 공동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의회가 대통령을 탄핵하고 해임해야 하는지에 대해 찬성 49%, 반대 47%로 나타났다.

정당 성향별로는 민주당 지지층 82%가 찬성했지만, 공화당 지지층은 82%가 반대했다. 무당파의 경우 탄핵ㆍ해임 찬성 47%, 반대는 49%였다. 이는 과거 빌 클린턴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추진 당시 찬성 비율(27~41%)보다 높은 것이며 당파적으로 더 분열된 것이라고 워싱턴포스트는 전했다.

연령대별 탄핵 지지율은 40~49세 중년층이 37%로 가장 낮았고, 18~29세 청년층이 58%로 가장 높았다. 인종별로는 백인 중 39%가 탄핵을 지지했지만 백인이 아닌 경우 66%가 지지했다.

다만 상당수는 트럼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문제를 다루는 데 있어 잘못했다는 인식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트럼프가 뭔가 잘못했다는 답변이 55%였는데 여기에서 심각하게 잘못했다는 비율이 47%에 달했다. 반면 트럼프가 잘못한 게 없다는 응답은 35%였다. 무응답자는 10%였다.

그가 개인변호사 루돌프 줄리아니를 우크라이나 정책에 참여시킨 데 대한 부정적 견해는 더 높았다. 응답자 60%가 적절하지 않다고 했고 적절하다는 응답은 31%에 그쳤다.

탄핵 조사 방식과 관련, 응답자의 65%는 공개 청문회에 찬성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의 직무수행 지지율은 9월 조사와 같은 38%를 기록, 별다른 변화가 없었다. 취임 후 워싱턴포스트와 ABC의 15차례 여론조사에서 직무수행 지지율은 36~44%였으며 평균 39%였다.

워싱턴포스트는 트럼프 대통령은 약 70년 전 현대적 여론조사가 시작된 이래 현직으로 직무수행 과반 지지를 얻지 못한 최초의 대통령이며 전임자 평균 지지율보다 21% 낮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우크라이나 의혹 트럼프 탄핵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