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9.0°

2019.12.11(Wed)

[과학 이야기] 인간이 만든 CO₂ 화산 전체가 내뿜는 양의 100배

[LA중앙일보] 발행 2019/11/05 스포츠 19면 기사입력 2019/11/04 20:58

인간이 만들어내는 주요 온실가스인 이산화탄소(CO₂)가 지구 활화산 전체가 내뿜는 양의 100배에 달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글로벌 탄소 연구 프로그램인 '심층탄소관측소(DCO)'는 이달 말 워싱턴 D.C. 국립과학원에서 열리는 10주년 행사를 앞두고 그간의 연구활동 결과를 집대성한 논문에서 이런 결과를 내놓았다. DCO는 지구의 지속가능한 미래를 확보하기 위해 탄소가 지구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하는 프로그램으로 지난 2009년에 출범했으며, 현재 세계 47개국에서 1000명에 가까운 과학자가 참여하고 있다.

지구의 탄소가 어떻게 저장, 방출되고 재흡수되는지 등 탄소 순환 전반에 걸친 논문들은 지구과학 학술지인 '원소(Elements)' 최신호에 실렸다.

DCO 등에 따르면 바다와 땅, 대기 중에 있는 탄소는 약 4만3천500 기가톤(Gt)에 달한다. Gt는 10억t을 나타내는 단위로, CO₂ 1 Gt는 보잉 747 여객기 300만대가 내뿜는 양인 것을 고려하면 엄청난 양이다.

그러나 이는 지구의 지각과 맨틀, 핵 등에 내부에 저장된 18억5천만 Gt에 비교하면 0.002%에 불과하다. 사실상 지구의 탄소 대부분이 내부에 저장된 셈이다.

DCO 연구팀은 세계 각지의 암석 샘플에서 탄소 동위원소를 측정해 땅과 바다, 대기 중의 탄소 순환이 어떻게 이뤄졌는지를 분석할 수 있었다고 한다.

그 결과, 대형 화산 폭발이나 공룡 대멸종을 초래한 소행성 충돌 등 "재앙적 혼란"이 없을 때는 수십만 년 단위로 탄소순환을 통해 대기 중 온실가스인 CO₂를 자율적으로 조절한다는 점을 확인했다.

관련기사 과학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