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9.0°

2019.12.11(Wed)

[과학 이야기] 호박벌, 애벌레 돌볼 땐 잠도 안 잔다

[LA중앙일보] 발행 2019/11/07 스포츠 23면 기사입력 2019/11/06 21:09

벌도 사람처럼 잠을 자야 활동을 유지할 수 있지만 일벌들이 여왕벌이 낳은 알과 애벌레, 번데기 등 새끼를 돌볼 때는 잠을 80%까지 줄이고 양육에 전념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과학저널 '셀(Cell)'을 발행하는 '셀프레스' 등에 따르면 이스라엘 히브루 대학의 기 블로크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은 벌집 내 새끼를 돌보는 호박벌의 행동을 비디오 등으로 밀착 분석한 결과를 과학저널 '커런트 바이올로지(Current Biology)'에 실었다.

벌을 비롯한 곤충과 무척추동물도 잠을 자야 한다는 것은 앞선 연구들을 통해 이미 확인된 사실이다. 곤충이 잠을 잘 때는 일정한 자세를 잡고 움직이지 않으며 주변의 소음이나 접촉 등에 대한 반응도 늦다.

연구팀은 호박벌 군집 내에서 여왕벌이 낳은 알이 애벌레와 번데기를 거쳐 성충이 될 때까지 양육을 담당하는 일벌과 꿀을 수집하는 벌 등을 벌집 내 감시 카메라와 자동 행동모니터링 시스템 등으로 포착해 분석했다.

그 결과, 일벌들이 애벌레와 번데기를 돌볼 때 잠을 희생해가며 이들을 감싸 안아 체온을 유지하게 해주고 벌집을 보수하고 벌방을 만드느라 잠을 잘 틈도 없이 분주하게 돌아갔다.

반면 꿀과 꽃가루를 수집하는 벌들은 양육 일벌들과 달리 24시간 주기 생활 리듬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새끼가 다 자라 더는 양육이 필요 없는 단계에서도 여전히 잠을 줄여가며 돌봄 활동을 하고, 자신들의 새끼가 아닐 때도 마찬가지인 것으로 밝혀졌다.

관련기사 과학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