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8.0°

2019.11.15(Fri)

아시아나항공 인수 3파전

강기헌•문희철
강기헌•문희철

[시카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11/07 15:14

애경•HDC•강성부펀드 입찰 마쳐

아시아나항공의 본입찰이 진행된 7일 오후 서울 강서구 오쇠동 아시아나항공 본사 로비에 전시된 모형 항공기 뒤로 승무원들이 지나가고 있다. [뉴시스]

아시아나항공의 본입찰이 진행된 7일 오후 서울 강서구 오쇠동 아시아나항공 본사 로비에 전시된 모형 항공기 뒤로 승무원들이 지나가고 있다. [뉴시스]

최근 시카고-인천 노선 운휴에 들어간 아시아나항공 매각 주관사인 크레디트스위스(CS)가 7일 본입찰을 마감했다. 금호산업은 이날 입찰서 접수를 마감한 결과 “총 3개의 컨소시엄이 입찰 시한 내에 입찰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애경그룹-스톤브릿지캐피탈 ▶강성부펀드(KCGI)-뱅커스트릿 등이다.

증권가는 아시아나항공의 인수에 필요한 자금 조달 규모를 1조5000억~2조5000억원 안팎으로 추정하고 있다. 본입찰 결과, 대규모기업집단의 ‘깜짝 참여’는 없었다.

애경그룹은 한국투자증권을 인수금융단으로 선정해 자금 조달을 준비했다. 컨소시엄을 구성한 스톤브릿지캐피탈이 4000억 원 규모의 프로젝트 펀드를 조성하고 있다. 저비용항공사(LCC) 제주항공을 보유하고 있는 애경그룹은 “항공산업의 인수합병(M&A)은 자금 규모보다 성격이 더 중요하다”며 “항공산업에 대한 이해력이 부족한 인수자가 항공사를 인수하면 시행착오•의사결정 지연 등 혼선이 발생한다”고 주장했다.

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은 자금력에서 앞선다. 현대산업개발이 보유한 현금성 자산은 1조5000억원가량이다. 아시아나항공 채권단이 매각가격을 중요한 변수 중 하나로 고려하는 상황이기 때문에, 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은 유력한 인수 후보 중 하나로 꼽힌다.

사모펀드 KCGI도 입찰에 참여했다. 다만 전략적투자자(SI)를 찾아 공동으로 입찰에 참여했는지 여부와 SI의 실체는 공개하지 않았다. SK그룹•GS그룹•신세계그룹 등 대기업을 SI로 설득하지는 못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경쟁 컨소시엄 대비 경쟁력이 다소 낮은 편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금호산업에 따르면, 본입찰 마감부터 우선협상대상자 선정까지는 약 1주일가량이 걸린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