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6.0°

2019.11.22(Fri)

트럼프 "관세철회 합의 안해"…중국 발표 부인, 신경전

[LA중앙일보] 발행 2019/11/09 경제 1면 기사입력 2019/11/08 18:28

부분적 완화 가능성 주목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8일 중국과의 단계적 관세 철회 합의 여부와 관련해 "아무것도 합의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과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들에게 "그들(중국)이 관세 철회를 원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은 미국과의 단계적 관세 철회를 합의했다고 밝힌 중국 측의 발표를 부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은 관세의 완전한 철회가 아닌 어느 정도의 철회를 원할 것"이라면서 "내가 그것(완전한 관세 철회)을 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알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중국은 합의를 원하고 있다면서 미중 1단계 무역합의와 관련, 미국에서 서명이 이뤄질 바란다고 말했다.

가오펑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현지시간으로 7일 정례 브리핑에서 "양측은 협상 진전에 따라 단계적으로 고율 관세를 취소하기로 동의했다"고 밝혔다. 가오 대변인은 "만약 (중미) 양국이 1단계 합의에 이른다면 반드시 합의 내용을 바탕으로 동시에 같은 비율로 고율 관세를 취소해야 한다"며 "이것은 합의 달성의 중요한 조건"이라고 말했다.

미중 협상 대표단이 중국이 밝힌대로 '단계적 관세철회'에 대한 심도있는 논의를 했을 가능성이 있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그가 이 같은 논의에 반발한 내부 대중 강경파의 손을 들어준 것으로 볼 수도 있다.

대표적인 대중 매파로 꼽히는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제조업 정책국장은 "현시점에서 1단계 합의 조건으로 기존 관세를 철회한다고 합의된 사항이 없다"면서 "그런 결정을 내릴 수 있는 사람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뿐이다. 그게 전부"라고 중국 측의 발표를 사실상 부인했다.

중국측의 '단계적 관세철회 합의' 발표를 트럼프 대통령이 사실상 부인하면서 '1단계 합의'를 최종 조율 중인 미중의 신경전이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다만 '단계적 관세철회'에 대한 완전한 합의까지는 아니더라도 미국이 중국에 대한 부분적인 관세 철회나 완화 카드를 통해 우선 '1단계 합의'를 최종 타결할 가능성이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