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9.0°

2019.11.22(Fri)

볼턴, 트럼프 탄핵 뇌관 '우크라 폭탄' 쥐고 있나

[LA중앙일보] 발행 2019/11/09 미주판 8면 기사입력 2019/11/08 19:20

"미공개 대화ㆍ만남 관여"
소환장 받으면 의회 증언

지난 9월 경질된 존 볼턴(사진)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8일 변호사를 통해 "아직 증언에서 논의되지 않은 다수의 관련 대화와 만남에 개인적으로 관여돼 있다"고 밝혔다.

하원의 탄핵조사가 이뤄지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의혹에 대해 할 말이 많다는 뜻으로 풀이돼 '폭탄증언'으로 트럼프 대통령에게 일격을 가하게 될지 주목된다. 특히 볼턴 전 보좌관의 백악관 직책으로 미뤄볼 때 접할 수 있었던 정보가 지금껏 하원에 출석한 전ㆍ현직 당국자들의 정보 수준을 뛰어넘을 것으로 예상돼 그가 의회 증언대에 설 경우 트럼프 대통령 탄핵 뇌관을 터뜨릴 수도 있다는 해석이다. 볼턴 전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과 측근들이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을 수사하도록 우크라이나를 압박하던 당시 강력한 반대 입장을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볼턴 전 보좌관을 대리하는 변호사 찰스 쿠퍼는 이날 의회에 보낸 서한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볼턴 전 보좌관은 소환에 반드시 응해야 하는지 법원이 결정해주기까지는 증언에 나서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백악관이 당국자들에게 우크라이나 의혹과 관련한 의회 출석을 금지하는 지시를 내린 상황에서 이 지시가 볼턴 전 보좌관에게도 적용되는지 법원의 판단을 받아봐야 한다는 것이다. 하원은 전날 볼턴 전 보좌관에게 출석을 요구했으나 강제 출석을 의미하는 소환장은 발부하지 않았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 주 예정된 하원의 탄핵조사 공개 청문회를 앞두고 청문회가 열려서는 안된다며 방어막을 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8일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전·현직 당국자들이 하원 비공개 증언을 통해 자신에게 불리한 진술을 연달아 내놓은 것과 관련해 "걱정하지 않는다"면서도 "공개 청문회를 열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우크라이나 의혹을 제기해 탄핵조사를 끌어낸 내부고발자에 대해서도 신원이 밝혀져야 한다고 재차 공격했다. 내부고발자를 대리하는 변호사가 전날 백악관에 공격 중단을 요구하는 서한을 보냈으나 아랑곳하지 않은 것이다.

CNN이 입수한 서한에 따르면 앤드루 바카즈 변호사는 팻 시폴로니 백악관 법률고문에게 "당신의 의뢰인(트럼프 대통령)이 내 의뢰인(내부고발자)과 가족을 위험에 빠뜨리는 수사 및 활동에 관여하고 있다"며 "이들이 누군가에게 신체적 피해를 입을 경우 그 어떤 적절한 조치도 서슴지 않을 것이며 보복에 가담하는 사람들은 법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공화당 내부에서도 내부고발자 보호 원칙에 어긋난다며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외려 "그 변호사는 반역죄 같은 것으로 고발당해야 한다"는 말까지 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