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19.11.14(Thu)

브라질 룰라 석방…정계 복귀 시동?

[LA중앙일보] 발행 2019/11/09 미주판 8면 기사입력 2019/11/08 19:21

대법원 '수감은 위헌' 판결
부패 혐의 재판 타격 불가피

부패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고 수감 중인 브라질의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이 8일 석방됐다.

연방대법원이 전날 대법관 전체회의를 열어 2심 재판의 유죄 판결에 근거해 피고인을 수감하는 것은 위헌이라는 판결을 내린 데 따라 남부 쿠리치바 연방법원은 이날 룰라 전 대통령의 석방을 명령했다.

룰라 전 대통령은 뇌물수수와 돈세탁 혐의로 2017년 7월 1심 재판에서 9년 6개월, 지난해 1월 2심 재판에서 12년 1개월 징역형을 선고받고 지난해 4월 쿠리치바 시내 연방경찰 시설에 수감됐다.

룰라 전 대통령 석방 소식에 맞춰 쿠리치바 연방경찰 앞에는 노동자당(PT)을 비롯한 좌파 정당 당원들과 사회단체 회원들이 몰려들었다.

룰라 전 대통령을 둘러싼 부패 재판이 완전히 끝난 것은 아니지만, 그의 석방으로 정치권은 요동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룰라 전 대통령은 석방되면 전국을 도는 '정치 캐러밴'에 나서겠다는 뜻을 측근들에게 전한 바 있다.

룰라 전 대통령이 내년 지방선거에서 좌파 진영의 선거전략을 진두지휘하거나 직접 출마할 가능성도 있다. 지방선거에서 선전하면 이를 바탕으로 2022년 대선 출마까지 노릴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브라질의 트럼프'로 불리는 우파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 출범 이후 브라질은 계속해서 정치적 혼란을 겪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