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19.11.14(Thu)

"레너드 건강해? 그럼 벌금 내"

[LA중앙일보] 발행 2019/11/09 스포츠 3면 기사입력 2019/11/08 19:35

NBA, 말 바꾼 클리퍼스에 벌금 5만 달러

NBA 사무국이 주전 선수인 카와이 레너드(사진)의 몸 상태에 대해 입장을 번복한 LA 클리퍼스 구단에 벌금 5만 달러 징계를 내렸다.

클리퍼스는 지난 6일 LA에서 열린 2019-2020 NBA 정규리그 밀워키 벅스와 경기에 레너드를 출전시키지 않았다.

왼쪽 무릎 인대에 부상이 있는 레너드는 토론토 랩터스 소속이던 지난 시즌에도 이틀 연속 열리는 경기에는 한 경기에만 출전했다.

클리퍼스는 6일 밀워키, 7일에는 포틀랜드 트레일블레이저스와 2연전을 치르는 일정이기 때문에 선수 보호 차원에서 6일 밀워키전에는 레너드를 내보내지 않기로 한 것이다.

여기까지는 아무 문제가 없었다. NBA 사무국에서도 이런 클리퍼스 구단의 입장을 받아들였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후 닥 리버스 클리퍼스 감독의 발언이 문제가 됐다.

리버스 감독이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레너드의 몸 상태는 매우 좋다"며 레너드의 결장 사유에 들어맞지 않는 설명을 했기 때문이다.

게다가 이날 클리퍼스와 밀워키의 경기는 미국 전역에 TV로 중계될 정도로 팬들의 관심이 큰 경기였다.

결국 NBA 사무국은 8일 "레너드의 몸 상태에 대해 일관적이지 않은 발언을 한 책임을 물어 클리퍼스 구단에 벌금 5만달러를 부과한다"고 발표했다.

NBA 규정에 따르면 미국 전역에 TV 중계가 되는 경기에 부상이 아닌 주전 선수를 출전시키지 않을 경우 벌금을 최대 10만달러까지 매길 수 있다.

레너드는 7일 포틀랜드와 경기에는 정상적으로 출전 27득점 13리바운드 4어시스트를 기록하며 '팀 에이스' 다운 면모를 보여줬다. 클리퍼스는 레너드의 활약에 힘입어 107-101 승리를 거뒀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