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19.11.14(Thu)

월가 상징 '황소상' 옮긴다…시민 안전 위해 NYSE 근처로

[LA중앙일보] 발행 2019/11/09 경제 3면 기사입력 2019/11/08 19:59

뉴욕 월스트리트의 상징인 '황소상(사진)'이 뉴욕증권거래소(NYSE) 근처로 옮겨진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7일 보도했다.

뉴욕시 당국은 황소상을 현재의 볼링그린파크에서 군중에 더 안전한 NYSE 근처로 재배치하는 계획안에 착수했다고 이 황소상을 만든 조각가 오르투로 디 모디카 측 대변인이 밝혔다.

디 모디카 측은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 사무실에서 지난달 23일 자신에게 황소상을 옮기는 문제를 조율하자는 이메일을 보냈으며, 시 관계자들과 후속 대화를 통해 NYSE 근처 새로운 장소에 황소상을 옮기기 위한 당국의 계획이 마무리 단계에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시장실 대변인은 이 결정이 "뉴욕시민들의 안전을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2017년 맨해튼에서 트럭이 자전거도로로 돌진해 8명이 숨지는 테러가 발생한 이후 군중이 많이 찾는 황소상이 테러의 목표물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지속적으로 제기돼서다.

그러나 디 모디카는 "황소상은 볼링그린파크에 30년 가까이 있었으며 그 자리가 완벽하다. 지금 옮길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청동으로 만든 황소상은 1989년 12월 어느 날 밤 NYSE 앞에 기습 설치됐다가 NYSE 간부들의 불만으로 퀸스의 한 부지로 옮겨졌다. 이후 디 모디카가 공원관리소와 논의해 현재의 장소에 자리 잡게 됐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