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4.0°

2019.12.12(Thu)

트럼프 '마이너스 금리' 압박…'나도 돈 빌리고 이자 받고싶다'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9/11/12 13:45

"연준 협조했으면 다우 25% 더 올랐다"…美경제성과 '자화자찬'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에 대한 공격을 재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연준 비판'은 새삼스럽지 않지만, 연준이 세 차례 연속으로 기준금리를 인하한 상황에서도 '마이너스 금리'까지 압박을 이어간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 '뉴욕 경제클럽' 행사 연설에서 "연준이 금리를 너무 빨리 올렸고, 내리는 것은 너무 늦다"면서 사실상 '마이너스 금리'를 요구했다.

그러면서 "나는 세계의 대통령이 아니다. 우리나라의 대통령"이라며 "우리는 마이너스까지 금리를 내려서 돈을 빌리면서도 이자를 받는 국가들과 경쟁하고 있다. 나도 그런 돈을 받고 싶다. 나에게도 그런 돈을 달라"라고 덧붙였다.

현재 유럽중앙은행(ECB)은 '마이너스' 예금금리를 적용하고 있다. 독일을 비롯한 일부 국채금리도 마이너스로 떨어진 바 있다. 이렇게 되면 채권 발행으로 자금을 조달하더라도, 향후 만기 때 '마이너스 수익률'만큼 적은 금액을 상환하면 된다.

블룸버그 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마이너스 금리를 언급할 때 호응하는 이들은 소수에 불과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은 "똑똑한 사람들만 박수를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우리는 모두 실수를 한다. 너무 자주는 아니지만, 이따금 실수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어떤 '실수'를 의미하는지는 불명확하지만, 발언의 맥락상 제롬 파월 의장을 지명한 것을 의미했을 가능성이 있다.

그러면서 연준이 기준금리를 과감하게 내리지 않는 상황에서도 일자리, 세제, 무역, 에너지 등에서 엄청난 경제적 성과를 거뒀다는 논리를 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경제는 전례 없는 번영을 누리고 있다"면서 "거의 기록적인 금리 인상과 양적 긴축(QT)에도 불구하고 내가 이것을 해냈다"고 말했다. 취임 이후로 새로운 일자리를 700만개 만들어냈다고도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6년 대통령에 당선된 이후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가 50% 이상 상승했다고 설명하면서 "연준이 협조했다면 주가는 25% 이상 더 올랐다. 내가 보장할 수 있다"고도 언급했다.

ju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준서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