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1.0°

2020.07.04(Sat)

탄핵 공개 청문회…공화당, 트럼프 사수 나섰다

[LA중앙일보] 발행 2019/11/13 미주판 10면 기사입력 2019/11/12 18:45

의원들에 방어 논리 메모
트럼프 '실시간 반격' 예상
민주당 '메시지 쉽게' 고민

오늘(13일)부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하원의 탄핵조사가 공개 청문회로 전환되면서 공화당이 트럼프 대통령을 지켜낼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그동안 비공개로 이뤄진 증언을 이제 국민들이 직접 듣고 판단할 수 있다는 점에서 공개 청문회는 트럼프 탄핵 정국에 중대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공개 청문회 증언 첫 주자는 윌리엄 테일러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대사 대행과 조지 켄트 국무부 유럽ㆍ유라시아 담당 부차관보다.

앞서 비공개 증언에서 테일러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 원조 보류가 민주당 대선경선 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한 조사 요구와 연계된 것으로 이해한다고 말했고 켄트는 트럼프 측근들이 우크라이나 압박에 동조하지 않은 마리 요바노비치 전 대사에 대해 근거없는 의혹을 제기한 경위를 증언했다. 15일에는 요바노비치 전 우크라 주재 미국대사가 청문회에 출석한다.

워싱턴포스트는 12일 민주당과 공화당이 공개 청문회를 앞두고 최종 전략을 가다듬고 있다고 전했다.

공화당은 민주당의 핵심 주장에 대한 '4가지 방어 논리'를 마련해 탄핵조사 3개 위원회 소속 의원에게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화당은 메모에서 ▶7월 25일 통화에서 조건부 요구나 압박의 증거는 없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 모두 통화에서 압박은 없었다고 말했다 ▶우크라이나 정부는 7월 25일 통화하는 동안 미국의 지원 중단에 대해 알지 못했다 ▶9월 11일 우크라이나 지원 보류는 해제됐다 등의 4개 사항을 요점으로 제시했다.

공화당 전국위원회(RNC)의 로나 맥대니얼 위원장은 트위터를 통해 트럼프 지지자들에게 "민주당 의원들에게 전화를 걸어 광기를 멈추라고 하라"고 독려하는 등 여론전을 촉구하기도 했다.

반면 민주당은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 군사원조까지 보류하면서 외국 정부를 압박한 것이 탄핵 사유가 된다는 주장을 국민들에게 효과적으로 전달하는데 더욱 공을 들이고 있다. 어려운 라틴어인 '퀴드 프로 쿼(quid pro quo·대가)' 대신 '강요', '뇌물수수' 등 범죄 관련성이 명확하고 국민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는 법적 용어를 사용하는 식이다.

민주당 재키 스피어 하원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이 우크라 정부에 대선 잠재적 경쟁자인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한 수사를 요구하면서 군사지원을 유보한 것은 뇌물죄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헌법상 뇌물 수수는 탄핵 사유다.

민주당은 혐의를 추가하는 방안도 고려 중이다. 조사를 주도하는 애덤 시프 하원 정보위원장은 백악관의 비협조는 "조사 방해의 증거"라며 사법방해 혐의를 검토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AP통신은 과거 리처드 닉슨, 빌 클린턴 전 대통령 당시와 지금의 탄핵 추진은 미디어 환경에서 큰 차이가 있다면서 소셜미디어의 발달이 탄핵 정국에서 어떤 영향을 미칠지에 대해서도 주목했다. 공개 청문회 영상은 다양한 플랫폼의 소셜미디어에 올라 끊임없이 사람들 사이에서 화제가 될 수 밖에 없는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역으로 '실시간 반격'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우크라이나 의혹 트럼프 탄핵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이선민 변호사

이선민 변호사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