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4.0°

2019.12.12(Thu)

"웃다가 섬뜩할"..'싸패다' 윤시윤x정인선x박성훈, 이게 찐이다 (종합)[Oh!쎈 현장]

[OSEN] 기사입력 2019/11/12 22:56

[OSEN=박소영 기자] 자신을 사이코패스라고 착각한 호구, 그를 둘러싼 유쾌하면서 스릴만점인 사건들의 향연. '싸이코패스 다이어리'가 또 하나의 tvN 웰메이드 드라마 탄생을 자신하고 있다. 

13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에서 tvN 새 수목드라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연출 이종재/ 극본 류용재, 김환채, 최성준)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주연배우 윤시윤, 정인선, 박성훈과 이종재 PD, 류용재 작가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싸이코패스 다이어리’는 호구 육동식(윤시윤 분)이 우연히 목격한 살인사건 현장에서 사고로 기억을 잃은 뒤 우연히 얻게 된 살인 다이어리를 보고 자신이 싸이코패스 연쇄살인마라고 착각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이른 바 호구 반전 스릴러물. 

윤시윤은 온갖 괄시를 한 몸에 받던 호구 증권매에서 싸이코패스 연쇄살인마로 다시 태어나는 인물 육동식을 맡았다. 그는 “기존 사이코패스 연기를 훌륭한 배우들이 너무 완벽하게 해오셨기 때문에 그 느낌을 배우고 참고하면서 준비하면 되겠구나 싶더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육동식은 호구다. 호구와 사이코패스를 같이 잘 섞어서 표현할 수 있을까 걱정했는데 주변에서 ‘그런 바보 같은 인물은 네가 정말 잘할 것 같다’고 박수를 쳐주더라. 기분이 안 좋을 정도로 응원 받으며 찍고 있다”며 너스레를 떨었고 “바보 같음이 섞인 괴짜 사이코패스가 나올 것 같다. 바보 같이 열심히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인선은 육동식의 증권회사 인근의 지구대 소속 경장 심보경으로 분한다. 순찰 중 육동식을 차로 치는 사고를 내는 인물. 그는 “차기작에선 역할에 직업을 갖고 싶다고 했는데 마침 경찰 캐릭터더라. 꼭 해야 되겠더라. 감독님 뵈었는데 결이 맞는 사람들끼리 모인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열심히 하고 있다”고 작품 선택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전작에서 걸크러시가 있었다면 이번에는 좀 더 강하다. 이전 캐릭터랑 다르게 많이 털털한 모습이라 걱정도 되지만 감독님이 원래 저처럼 하라고 하셨다. 그렇게 보경이를 잡아갔다. 예능과 연기를 같이 하는 게 이번이 처음인데 윤시윤이 좋은 조언을 많이 해주고 있다. 잘 병행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사이코패스 다이어리의 주인이자 육동식이 다니는 증권회사 이사인 서인우 역은 박성훈이 연기한다. 그는 “이종재 감독님과 촬영한 동료 배우들이 너무 좋다고 해줘서 꼭 한 번 같이 하고 싶었다. 그리고 대본을 읽는데 정말 재밌었다. 읽어 본 대본 중 손에 꼽힐 정도였다. 두 작품 연속으로 악역을 맡는 부담감을 가졌지만 그게 잊힐 정도로 대본이 재밌었다. 꼭 참여하고 싶더라”고 힘줘 말했다. 

이어 그는 “‘하나뿐인 내편’ 속 고래와 서인우에 차이점을 두기 보다는 전작 ‘저스티스’의 탁수호와 차이점을 두려고 했다. 서인우와 결이 다르다. 탁수호는 소시오패스에 가깝고 서인우는 감정이 즉각적이고 충동적인 사이코패스다. 굳이 다르게 표현한다기보다 대본에 충실하게 연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백일의 낭군님’을 연출한 이종재 감독, 드라마 ‘라이어 게임’, ‘개와 늑대의 시간’ 등을 집필한 류용재 작가가 힘을 합쳐 ‘싸이코패스 다이어리’를 만들고 있다. 김환채, 최성준 작가도 류용재 작가와 팀을 이뤄 대본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특히 이종재 감독은 2018년 tvN 최대 히트작으로 꼽히는 ‘백일의 낭군님’을 통해 스타PD로 자리매김했다. 최고 시청률 14.4%(닐슨 전국 기준)로 tvN 전체 드라마 중 역대 시청률 4위에 빛나는 대기록을 세운 바다. 

이종재 감독은 “‘싸이코패스 다이어리’는 장르적인 요소도 있지만 유쾌한 부분도 있다. 배우들 모두 인성이 좋다. 너무 열심히 한다. 연기도 좋고 기본적인 인성도 좋다. 앞으로 현장에서 큰소리 날 일이 없을 것 같다. 육동식이 진지하지만 혼자 착각에 빠진 부분이라 그 부분이 코미디고 심보경과 서인우의 얘기가 장르적인 얘기가 될 것 같다. 재밌게 보다가도 스릴러로 넘어갈 듯하다”고 자신했다. 

기대 시청률에 대해서는 “전작이 잘 돼서 기쁘긴 하지만 그에 따른 부담감은 없다. 그저 이번 작품에 대한 부담감이 있을 뿐이다. 전작이 잘 됐다고 이번에도 그러라는 법이 없으니. 그저 이번 작품에 집중하고 있다. 큰 부담은 없다. 시청률 많이 나오면 좋지만 드라마를 보면서 만족하고 기뻐해 주신다면 감사할 것 같다”고 미소 지었다. 

류용재 작가는 “사이코패스를 희화화하거나 유희적인 도구로 쓰기 위해 이 이야기를 쓴 건 아니다. 일상에 사이코패스들이 많고 선하고 마음이 약한 사람들의 뒤통수를 치는 이들이 성공하는 일도 많다. 동식이 같은 호구 인물도 있고 반대편에 인우 같은 인물이 있다면 어떨까, 그 사이를 쫓는 보경이 있다면 싶더라. 사이코패스 같은 사람들이 성공하는 시대에 어떻게 살아야 할까? 남에게 해를 입혀야, 괴물이 돼야 살아남을까? 이러한 문제의식을 갖고 쓰고 있다”고 알렸다. 

‘싸이코패스 다이어리’는 사이코패스 소재를 다루지만 배우들이 현장에서 끊임없이 애드리브 견제를 할 정도로 유쾌하게 찍고 있다. 한줄평으로 설명될 수 없는 복잡 다단한 또 하나의 웰메이드가 탄생할 전망이다. 오는 20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예정. 

/comet568@osen.co.kr

[사진] 조은정 기자 cej@osen.co.kr

박소영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