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6.0°

2019.12.12(Thu)

[살며 생각하며] 시기(猜忌)란 무엇인가

이강민 / 관세사
이강민 / 관세사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9/11/14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9/11/13 14:14

오늘은 조금 가볍고 해학적인 한자로 산책을 가 보려 합니다. 오늘의 한자는 개 견(犬) 자와의 합성어입니다. 개는 사람과 오랫동안 동반자로 함께 살아 왔습니다. 개는 주인을 알고 주인에게 충성스럽습니다. 주인을 매우 좋아하며 이를 꾸밈없이 표현합니다. 그래서 많은 사람이 개를 좋아하고 특히 미국에서는 개는 한 식구가 되어 집에서 같이 삽니다. 그러나 개는 개 입니다. 사람일 수는 없습니다. 특히 애완견이 아니거나 훈련이 안 된 개는 사납고 공격적이며 사람을 물기도 합니다. 양순한 개도 있지만 사나운 개도 있습니다. 그래서 개 견 자가 들어간 한자에는 충성을 나타내는 글자가 있는가 하면 또 사납고 물어 뜯는 모습을 나타내는 글자도 있습니다.

그 후자의 모습을 나타내는 글자에는 미칠 광(狂) 자가 있습니다. 이 글자는 개(犬)와 임금 왕(王)의 합성어 입니다. 직역을 하면 '개가 임금이 됐으니 미친 것이다' 이런 말입니다. 개가 왕이 되었다면 그 하는 짓이 미친 짓일 것이며 개를 왕으로 모시는 신하는 미치지 않고는 견디기 힘들 것입니다. 그런데 이 광 자와 같은 사람이 있었고 그런 일이 인류 역사에 있어 왔으며 지금도 현재 진행형이라는 것입니다.

다음으로 개 견 자가 들어 있는 합성어는 시기할 시(猜) 자 입니다. 개 견과 푸른 청(靑) 자의 합성어 입니다. 직역하면 파란 개 입니다. 이것은 개가 다른 개를 시기하고 질투한 나머지 새파랗게 독이 올라 있는 모습입니다. 다른 개가 자기 보다 잘 먹고 잘 있는 것을 보고 분노하고 시기, 질투하여 곧 달려 들어 물어 뜯으려고 새파랗게 독이 오른 개. 시기하는 사람의 모습이 아닐까 합니다. 시기하는 사람은 남을 개처럼 물어 뜯습니다. 이 시 자와 함께 가는 글자는 증오할 기)忌) 자 입니다. 그런데 이 기 자는 자기 기(己)와 마음 심(心) 자의 합성어 입니다. 직역하면 '증오란 나의 마음이다' 이렇게 됩니다.

몇 년 전에 세계 여러 나라의 행복지수가 발표되었습니다. 그런데 행복지수가 가장 높은 나라는 세계 최빈국 방글라데시였고 월남도 상위권이었습니다. 얼마 전 저는 집안 일로 월남에 다녀 왔습니다. 그때 제가 묵었던 호텔에서 청소하는 여인을 보았습니다. 그 여인은 행복해 했습니다. 이 세상에 부러움이 없는 모습이었습니다. 그때 저는 집안 일로 너무나 속상해서 새벽에 로비에 혼자 앉아 흐느껴 울고 있는 나를 발견하고 그 여인과 저의 행복지수를 비교해 보았습니다.

미국인의 행복지수도 높지 않습니다. 왜 그럴까요. 세계에서 제일 잘 사는 나라 중 하나에서 살고 있는데. 그것은 비교 빈곤 때문입니다. 남과 나를 비교합니다. 그리고는 내가 남보다 갖고 있지 않은 것을 생각하며 있는 사람을 시기하며 질투합니다. 시기와 질투 속에서는 행복지수가 높아질 수 없습니다.

우리도 미국에서 살고 있습니다. 때때로 시기와 분쟁 속에 처하며 살아갑니다. 이런 때에는 시기의 본질을 생각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한문이 말하는 시기(猜忌)란 무엇일까요. 새파랗게 독이 오른 개 같은 나의 마음. 이것이 시기라는 것입니다. 남의 마음이 아니라 내 마음입니다. 섬뜩하기 조차 합니다. 그러나 시기와 분쟁 속에서 먼저 돌아 보아야 하는 것은 나의 마음입니다. 한자가 그렇게 말하고 있습니다. 오늘도 시기와 분쟁 없는 한인 사회와 우리 조국을 꿈꾸어 봅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