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3.0°

2020.07.04(Sat)

탄핵 정국 장기전 조짐

[LA중앙일보] 발행 2019/11/15 미주판 10면 기사입력 2019/11/14 20:37

공화당 상원, 재판 시기 논의
민주 대선주자 발묶기 효과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스캔들' 탄핵 절차와 관련, 공화당 상원이 장기전을 모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화당의 의도는 민주당 대선 경선에 출마한 상원의원 후보들을 표밭이 아니라 의회에 묶어두고 트럼프 대통령에게는 탄핵 재판에 대응할 충분한 시간을 벌 수 있다는 계산에서다.

14일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미치 매코널 상원 공화당 원내대표를 비롯한 공화당 상원의원들은 전날 점심 모임을 갖고 하원에서 성탄절 전후로 탄핵 절차를 넘길 경우 재판 기한을 어떻게 할지를 논의했다.

이들은 탄핵 재판을 내년 1월에 시작해 장기전으로 2월 3일 아이오와주에서 열릴 민주당 당원대회 전야까지 끌고 가 민주당 대선 경선 주자 6명의 발을 워싱턴에 묶어두자는 방안을 은밀하게 논의하고 있다.

매코널 원내대표는 탄핵 재판을 초장부터 기각할 경우 사실관계에 기반해 트럼프 대통령의 혐의를 벗겨낼 수도 없고 탄핵 절차를 너무 가볍게 보는 다수당의 횡포라는 비난을 살 수도 있다고 본다. 더구나 엘리자베스 워런이나 버니 샌더스, 카말라 해리스 등 민주당 경선 선두그룹이 모두 상원의원들이라 탄핵 재판이 열리면 현장 표밭갈이에 나서기가 쉽지 않게 된다.

반대하는 의원도 있다. 랜드 폴 상원의원은 어차피 상원은 공화당이 다수당이기 때문에 최대한 빨리 탄핵 재판을 기각하자는 의견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1999년 초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경우 탄핵 재판이 5주를 끌었다. 당시 백악관 인턴 르윈스키 성추문과 사법방해 혐의로 탄핵조사를 받은 클린턴 전 대통령은 자신의 혐의를 대체로 인정한 데 반해 지금 트럼프 대통령은 탄핵 조사를 마녀사냥이라고 맹비난하고 있다.

관련기사 우크라이나 의혹 트럼프 탄핵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이선민 변호사

이선민 변호사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