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6.0°

2019.12.07(Sat)

가계부채 $13,950,000,000,000…사상 최대

[LA중앙일보] 발행 2019/11/15 경제 7면 기사입력 2019/11/14 21:40

금융위기 때 보다 더 많아
GDP 대비 비율은 줄어들어
모기지 9조4400억불 최다

미국의 가계부채 규모가 사상 최대 수준인 14조 달러에 육박했다.

CNN 방송과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뉴욕 연방준비은행(연준)은 미국의 올해 3분기 말 현재 가계부채가 13조9500억달러로 석달 전보다 920억 달러(0.7%) 증가한 것으로 집계했다.

현재의 부채 수준은 서브프라임 모기지(주택담보대출) 사태로 글로벌 금융위기가 발생한 2008년보다도 1조3000억 달러 많은 수준이다.

이로써 미국의 가계부채는 21개 분기 연속 증가했다.

세부적으로 보면 주택담보대출 잔액이 9조4400억 달러로 2분기말보다 310억 달러(0.3%) 늘었다.

또 학자금 대출과 자동차 담보 대출은 1조5000억 달러와 1조3200억 달러로 각각 1.4%와 1.3% 증가했다.

다만 미국의 경제 규모가 과거보다 훨씬 커진 점 등에 비춰보면 현재의 가계부채 규모는 위험한 수준이 아니라는 평가가 나온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제롬 파월 의장은 이날 의회에서 "소득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금융위기 이전 수준보다 상대적으로 낮다"고 말했다.

실제로 미국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올해 2분기 76% 수준이다.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에는 이 비율이 거의 100%에 달했다.

다만, 일각에선 주택 거품이 컸던 2000년대 중반을 기준으로 가계부채 건전성을 따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으며, 최근의 소득 대비 가계부채 비율이 1980년대나 1990년대보다 훨씬 높은 수준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CNN은 저금리 정책이 이어지고 있는 만큼 가계부채가 당분간 더 증가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