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2.0°

2019.12.15(Sun)

'슈가맨3' 스페셜, 베이이복스에 렉시까지..슈가송 노래방 '후끈'[종합]

[OSEN] 기사입력 2019/11/15 06:10

[OSEN=박소영 기자] '슈가맨3'가 온라인 탑골공원 원조다운 맛보기 스페셜 방송을 완성했다. 

15일 방송된 JTBC ‘슈가맨3 특별이벤트’ 1화에서 유재석과 유희열은 시즌3 첫 방송을 앞두고 긴급 모였다. 이들은 새 MC를 맞이했는데 주인공은 작사가 김이나와 래퍼 헤이즈였다. 

김이나는 “현직 커리어우먼, 작사가이자 옛날 사람, 다시 돌아온 김이나다”라고 인사했다. 유재석은 “예능 초보라 시즌1 때 분위기 브레이커였는데 요새 방송쟁이”라고 칭찬했다. 

생애 첫 MC를 맡은 헤이즈는 어색함에 몸 둘 바를 몰라했다. 그는 “제가 그 분위기를 다운 시킬 것 같다”며 사투리로 제작진들에게 “대본에 적힌 대로 해야 하냐”고 물었다. 그리고는 “음원 깡패 헤이즈입니다”라고 수줍게 인사했다. 

이들은 ‘슈가맨3’ 론칭 기념으로 시청자 이벤트를 진행했다. 이른 바 슈가맨 소환 기념 슈가송 노레방. 4MC가 각자 소환하고 싶은 슈가맨의 노래를 부르면 시청자들이 이를 듣고 4곡의 제목과 가수를 맞혀야 했다. 

현장에 모인 스태프들과 MC들에게 전구가 놓였다. 곡을 알면 전구를 켜면 됐는데 최다 불빛 MC에게는 현장에서 선물이 주어졌다. 총 10명이었다. 

가장 먼저 유재석이 베이비복스의 ‘킬러’를 불렀다. 반주는 본인에게만 들리는 터라 생목이 스태프들의 고막을 두드렸다. 결국 그는 총 2불을 받았다. 하지만 원곡이 나오자 불이 여기저기서 켜졌다. 

이어 김이나의 순서. 그 역시 익숙한 렉시의 노래를 켰다. 그러나 제작진은 ‘나의 나라’ 본 방송이 곧 시작된다며 오는 22일 2화를 기대하게 했다.  

/comet568@osen.co.kr

[사진] 슈가맨3

박소영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